"재벌 손자, 학폭 가해자 아니다" 비호 나선 숭의초, 시교육청과 전면전 선포

학폭 재심 결과 축소·왜곡 의혹…시교육청 감사에 "부당·위법" 비난하기도

[제1322호] 2017.09.08 23: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입만 살았어? 정치인 발언 검증, 진실 혹은 거짓 지금 참여해보세요!

사건 기사 더보기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