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된 ‘선수’ 등장에 대법원 분위기 ‘첨예’

“‘민변 출신’ 김선수 입성하면 대법원장-대법관들 경색 관계 더 심화될 것” 우려

[제1368호] 2018.07.25 1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입만 살았어? 정치인 발언 검증, 진실 혹은 거짓 지금 참여해보세요!

사회 기사 더보기

SK텔레콤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