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투자’ 대기업 타이틀만 믿었다간 발등 찍는다

‘개인 간 대출’ 차입자가 못 갚으면 고스란히 투자자 손해…금융플랫폼, 명확한 정보 제공 피해 예방 노력해야

[제1389호] 2018.12.22 1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KB국민은행
신한은행
미래에셋대우
IBK기업은행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