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분할한 두산, 형제상속 버리고 장자상속 택할까

박정원 회장 계열이 주력 사업, 나머지가 비주력 사업 나눠 소유할 가능성 제기

[제1406호] 2019.04.20 19: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