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터뷰] 인천 중학생 추락사 유가족 “가해자들 7년 뒤엔 잘 살고 있을 것”

“형량 이렇게 적다니…법이 왜 이런가” “반성도 없이 ‘합의하자’ 요구한 가해자에 분노”

[제1410호] 2019.05.16 18: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사회 기사 더보기

신한은행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