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남매 공동경영 체제 구축 신호탄? 조현민 부사장 경영 복귀 의미

한진그룹 지배구조는 물론 ‘강성부 펀드’와 경영권 경쟁서도 중요한 변수

[제1414호] 2019.06.14 13: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신한은행
IBK기업은행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