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잔혹사’ YG 정조준한 한서희…“비아이는 막고, 탑은 못 막은” 양현석의 속사정

양현석, 한서희 상대로 협박 의혹까지 제기되자 결국 “YG 모든 직책과 업무 내려 놓겠다” 선언

[제1414호] 2019.06.14 16: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화제 기사 더보기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