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수사’ 번번이 막은 친박 해결사 있었다

박근혜 정권 때 마약·사기 검찰 내사 흐지부지…청와대 파견 직원도 YG의 ‘민원창구’ 역할 의혹

[제1415호] 2019.06.23 10: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정치 기사 더보기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