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불과 네 달 만에 몰래 끝난 박정빈 신원그룹 부회장의 ‘무보수 경영’ 속살

횡령으로 수감생활 후 가석방, 형기 남겨두고 경영 복귀 논란... 동생과 그룹 경영권 승계 경쟁 안갯속

온라인 기사 2019.08.27 16: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한국농어촌공사
lg그룹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