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시튼 커처와 스리섬은…” 자서전 속 데미 무어의 충격적 사생활

“엄마는 열다섯의 나를 500달러에 팔아먹었다…15세 연하 커처 앞에서 소녀가 되고 싶었다”

[제1429호] 2019.09.27 21: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해외스타 기사 더보기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