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올 이어 코너스톤까지 무리수? 빗썸 인수전 늪에 빠진 까닭

김병건 SGBK 회장, 두올산업 끌어들였지만 잔금 납입 못하자 코너스톤과 손잡았지만 미지수

[제1430호] 2019.10.05 10: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코레일
신한은행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