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방지는 물론 차별·혐오금지까지 꿈꾸는 ‘최진리법’

‘더는 방관하면 안된다’ 공감대 속 정치권·포털 발 빠른 움직임…표현의 자유 위축 논란이 관건

[제1433호] 2019.10.25 16: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화제 기사 더보기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