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보도

정정보도를 게시하는 공간입니다.

정정보도문 - 1115호

일요신문 2013-09-24 조회수 3840
본 신문은 2011. 12. 21. “11월 초 보고받고 한 달 동안 뭉갰다. 청와대 디도스 은폐 의혹 단독추적”이라는 제목으로 「경찰이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 9급 비서인 공 아무개 씨 등이 디도스 공격에 관여했다는 것을 밝혀낸 것도 이 무렵이라고 한다. 이는 경찰이 디도스 공격 전모를 이미 10월말에 대부분 파악하고 있었음을 알려주는 대목이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일단 청와대는 디도스 사건에 대해 ‘잠정 보류’ 쪽으로 결론을 내리고 경찰 측에도 이러한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또한 수사팀 등에 ‘입단속’도 주문했다는 후문이다」, 「‘함구’하기로 약속했던 경찰이 ‘뒤통수’를 쳤다는 것이다」라는 취지의 보도를 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경찰청에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경찰청은 공모씨가 디도스 공격에 가담하였다는 사실을 2011. 12. 1. 관련 피의자의 진술을 통하여 비로소 인지하였고, 따라서 공모씨의 가담 사실을 이전인 10월말경 청와대에 보고하거나, 청와대로부터 사건 은폐와 관련하여 어떠한 입장도 전달받고 의견을 조율한 사실이 없으며, 선관위 디도스 사건 수사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는 무관하게 관련자들이 여당 국회의원 보좌관이라는 점에서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하여 공모씨의 사건 관련 사실을 인지한 다음 날 바로 중간 수사발표를 하게 된 것임을 확인하였으므로, 이를 바로잡습니다.

sns 연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