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아웃사이드파크] ‘부자 올스타, 형제 배터리…’ 야구가족 비하인드스토리

    [일요신문] 유두열 전 롯데 코치가 9월의 첫 날 하늘로 떠났다. 향년 60세. 2년 전부터 신장암으로 투병했고, 암세포가 전이돼 병세가 악화됐다. 1984년 한국시리즈 7차전에서 역전 결승 3점 홈런을 터트려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던 전설의 스타 한 명이 그렇게 또 다시 세상을 등졌다. 같은 날 넥센은 외야수 유재신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아버지

    스포츠 > 야구 | [제1270호] (2016.09.09 13.59)
  • 82년 동기 오승환 추신수 이대호, 'WBC 출전' 그들의 생각은?

    [일요신문] 과연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82년생 동갑내기 친구 3인방은 WBC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을까. WBC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김인식 감독은 개인적인 의견이란 단서를 달고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이 대표팀에 꼭 필요한 선수라며 오승환 발탁 의지를 드러냈다. 이대호(34·시애틀)에 대해선 ‘당연히&rsquo

    스포츠 > 야구 | [제1271호] (2016.09.19 09.05)
  • ‘2홈런’ 강정호, 오승환 무너뜨리며 화려하게 복귀

    [일요신문]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화려한 복귀전을 치렀다. 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강정호가 15,16호 두 개의 홈런을 몰아쳤다. 상대는 또다른 메이저리거 오승환이 속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였다. 두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맞대결에도 많은 관심이 모였다. 이날 6-9로 팀이 지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9.07 17.10)
  • 오승환 시즌 15세이브 달성…MLB ‘최고령 신인왕’ 도전 청신호

    [일요신문] 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소속 오승환(34)이 시즌 15번째 세이브를 기록했다. 이로써 오승환은 메이저리그 '최고령 신인왕'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 오승환은 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팀이 5-2로 앞선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9.05 11.58)
  • '국민감독' 김인식 감독, 또 다시 WBC 감독 맡기로

    [일요신문] 또 다시KBO의 선택은 '국민감독'이었다. 5일 KBO는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국가대표팀 감독 선임과 관련해 "감독으로 KBO 김인식 기술위원장을 선임했다"고 공식화했다. 이에 대한 기자회견은 이날 오후 3시경 KBO 브리핑 룸에서 진행된다. 김 감독은 지난 2002년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9.05 11.50)
  • KBO 리그, 대구·부산 우천 취소… KIA 웃고 NC 울상

    [일요신문] 2일 KBO 리그 두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됐다. 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대결이 우천 순연됐다. 남부 지방에 오전부터 내린 비가 오후까지 그치지 않았기 때문. KIA 타이거즈는 우천 취소를 나름 반기는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9.02 17.46)
  • 돌아온 이대호 연일 맹타 "이럴 줄 알았으면, 좀 더 일찍 내려갈걸…"

    [일요신문] ‘빅보이’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에게 마이너리그 경험은 분명 좋은 에너지로 작용하고 있었다.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지 8일 만이었던 지난 8월 28일 시카고 화이트삭스 원정 경기에 복귀한 이대호는 텍사스 레인저스 원정에서 이틀 연속 멀티히트를 날리며 확실한 부활을 알렸다. 드라마틱한 야구 인생을 기록하고

    스포츠 > 야구 | [제1269호] (2016.09.02 20.07)
  • [아웃사이드파크] 임창용 사태로 본 추태와 꼼수의 야구사

    [일요신문] 시즌 막바지에 접어든 KBO리그에 또 한 번 파문이 일었다. KIA 베테랑 투수 임창용이 두산 오재원에게 위협성 견제구를 던졌다가 징계를 받은 것. 경기 도중에는 한 차례의 경고로 넘어갔지만, KBO는 이례적으로 긴급 상벌위원회를 열고 징계를 결정했다. 그라운드에서 벌어진 비신사적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였다. 한국 프로야구

    스포츠 > 야구 | [제1269호] (2016.09.02 13.27)
  • '롯데의 전설' 유두열, 마지막 투구 보니 투병중에도 우렁찬 응원+정확한 볼 "뭉클"

    [일요신문] 유두열 전 코치가 생전 마지막 투구에서도 롯데의 '전설'다운 위엄을 드러냈다. 유두열 전 코치는 지난 4월 부산 사직구장 개막전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응원하기 위해 시구에 나섰다. 유 전 코치는 당시 암 투병 중이었지만 우렁찬 목소리로 롯데 자이언츠를 응원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그의 시구는 남달랐다. 유 전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9.01 12.35)
  • '1984 롯데 우승 주역' 유두열 전 코치 별세…향년 60세

    [일요신문]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의 1984년 우승 주역이었던 유두열 전 롯데 코치가 별세했다. 향년 60세. 유두열 전 코치는 신장암 투병중 1일 세상을 떠났다. 유족으로는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유재신 등이 있다. 유 전 코치는 1983년부터 롯데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 1984년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시리즈에서 홈런으로 치며 시리즈 최우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9.01 12.12)
  • [아웃사이드파크] ‘진짜 물건은 여기 있다?' 신인 2차 지명의 모든 것

    [일요신문] 2017년 KBO리그 신인 2차 지명회의가 끝났다. 1차 지명이 각 구단 연고 지역 최고 기대주를 먼저 뽑을 수 있는 기회라면, 2차 지명은 신중하게 옥석을 골라내 미래의 든든한 발판을 마련해야 하는 시간이다. 실제로 2차 지명 선수가 1차 지명 선수들을 제치고 팀의 간판스타로 성장하는 일이 종종 벌어진다. 한국인 메이저리거인 류현진(LA 다저

    스포츠 > 야구 | [제1268호] (2016.08.26 14.09)
  • [아웃사이드파크] '누가 웃고 누가 울었나' 트레이드 손익계산서

    [일요신문] 트레이드. 말 그대로 구단 간의 ‘선수 교환’이다. 가끔은 선수와 ‘돈’을 바꿀 때도 있다. 목적은 당연히 전력 강화. 각 구단은 프로야구 선수 시장에서 생산자이자 구매자가 된다. 최소한의 비용을 들여 최대한의 가치를 얻어내기 위해 끊임없이 흥정을 한다.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후 지금까지 총 29

    스포츠 > 야구 | [제1267호] (2016.08.19 16.4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