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2017 프로야구 개막 특집] 류중일 전 감독과의 일문일답

    [일요신문] 한국이 최초로 개최한 제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한국 대표팀은 1라운드 조기 탈락으로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이에 오는 31일 개막을 앞둔 2017 KBO리그 흥행에도 적신호가 켜졌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WBC ‘안방참사’가 관중 동원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기우에 불과했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31 15.05)
  • [프로야구 개막특집] “돈으로 성적을 사겠소” 10개 구단 통 큰 투자 효과 볼까

    [일요신문]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정규시즌이 3월 31일부터 대장정에 돌입한다. 지난해 가을 페넌트레이스와 포스트시즌이 끝난 이후 프로야구 10구단은 각각 전력 보강과 훈련으로 바쁜 겨울을 보내왔다. 어떤 구단은 FA 시장에 큰돈을 투자하는가 하면 특급 외국인 선수 영입에 열을 올리는 구단도 있었다. 언젠가부터 프로 스

    스포츠 > 야구 | [제1299호] (2017.03.31 19.51)
  • [아웃사이드파크] '니느님이 보우덴하사' 프로야구 선수들 별명에 얽힌 비화

    [일요신문] 넥센 신인 이정후는 프로에 정식으로 데뷔하기 전부터 ‘바람의 손자’라는 별명으로 유명해졌다. 아버지가 ‘바람의 아들’로 이름을 날렸던 이종범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이라서다. 아버지가 ‘아들’이니 그 아들은 자연스럽게 ‘손자’로 불리게 됐다. 물론 이정후가

    스포츠 > 야구 | [제1299호] (2017.03.31 11.46)
  • 2017 프로야구 개봉박두! 꼭 지켜봐야 할 10인 누구

    [일요신문] 2017시즌 KBO 프로야구가 드디어 이번 주에 개막합니다. 오는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10개 구단은 144경기의 대장정에 들어서게 됩니다. 겨우내 프로야구를 기다렸던 팬들은 벌써부터 야구장 갈 채비를 합니다. 비시즌 동안 구슬땀을 흘린 선수들도 이번 시즌 각오를 다지고 있습니다.<일요신문>은 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이번 시즌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29 16.45)
  • [프로야구 개막] 이대호의 롯데, 도미니카 3인방의 한화

    [일요신문] 긴 겨울이 지나고 5개월 만에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가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지난해 800만 관중을 돌파하고 올해 900만 관중에 도전하는 프로야구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 프로스포츠 지위를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 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들이 가장 관심 있는 부분은 자신의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28 17.28)
  • [프로야구 개막] 탈꼴지 절실한 kt·명예회복 벼르는 삼성

    [일요신문] 5개월만에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가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지난해 800만 관중을 돌파하고 올해 900만 관중에 도전하는 프로야구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 프로스포츠 지위를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 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들이 가장 관심있는 부분은 자신의 응원하는 팀의 성적이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27 18.05)
  • 황재균의 25인 로스터 가능성, 현지 기자들 생각은?

    [일요신문] 지난 2월 26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전에서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홈런을 터트렸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황재균(30). 3월 23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 시범경기에서 4호 홈런까지 기록했다. 선발 출장 기회가 적은 가운데 꾸준히 좋은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는 그는 30타석 이상 소화한 샌프란시스코 타자 중 가장 높은 타율을 보인다. 홈런

    스포츠 > 야구 | [제1298호] (2017.03.24 16.44)
  • [아웃사이드파크] 9년 만에 '중고 신인왕' 아닌 '순수 신인왕' 나오나

    [일요신문] 아직 정규시즌은 시작되지 않았다. 그러나 신인 선수들의 반란이 벌써부터 프로야구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2군에서 오래 실력을 연마한 ‘중고 신인’이 아니다. 고교나 대학을 갓 졸업하고 2017년에 입단한 ‘순수 신인’들이 시범경기 돌풍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넥센 1차 지명 신인 이정후부터 삼성의 신인

    스포츠 > 야구 | [제1298호] (2017.03.24 16.43)
  • 코리안 메이저리거 개막전 기상도

    [일요신문]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가 중반을 지나면서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의 입지와 향후 행보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어깨와 팔꿈치 수술로 2년여 동안 재활을 거듭했던 류현진(30·LA 다저스)이 팀 내 선발 투수들과 개막전 엔트리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확고한 주전으로 꼽히는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와 오승환(35&m

    스포츠 > 야구 | [제1297호] (2017.03.17 10.38)
  • [아웃사이드파크] 시범경기라 가능했던 역대급 해프닝들

    [일요신문] 2017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한창이다. 철저히 정규시즌을 위한 ‘워밍업’에 초점을 맞추는 기간이다. 스프링캠프에서 어떻게 몸을 만들고 훈련을 했는지, 과연 그 결과가 성공인지 실패인지, 그리고 그동안 다른 팀 선수들은 어떻게 달라졌는지 체크해보는 게 진짜 목적이다. 감독의 눈도장을 받기 위해 경쟁하는 유망주들을 제외하면,

    스포츠 > 야구 | [제1297호] (2017.03.17 14.35)
  • 류현진 ‘시속 91마일’ 던져···2이닝 2K 무실점

    [일요신문] 류현진이 이번 시즌 첫 실전 테스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부상으로 2년간 재활에 전념하던 류현진의 귀환을 기대하는 팬과 소속팀에게는 반가운 일이다.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은 12일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1피안타 무실점 2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12 16.44)
  • 박병호, 시범경기 3호 홈런…블라일레븐 "좋은 봄 보내고 있다" 감탄

    [일요신문]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가 시범경기에서 3호 홈런을 쏘아 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11일 박병호는 미국 플로리다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홈런을 때리며 기량을 뽐냈다. 이에 미네소타 전담 해설가로 활동 중인 블라일레븐은 지난 9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병호의 놀라운 기량을 극찬하기도 했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11 15.5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