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개막부터 팬심에 찬물…프로야구 선수협 ‘메리트 부활 주장’ 논란

    [일요신문] 프로야구가 개막한 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았지만 ‘복지’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3월 27일 개최된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이사회에서 선수들이 ‘메리트(승리수당)’ 제도 부활에 대한 의견을 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심지어 일부 선수들이 구단이 메리트 부활 요구를 거부하면 팬사인회나 구단

    스포츠 > 야구 | [제1300호] (2017.04.06 10.53)
  • LG 트윈스, 넥센 히어로즈 9대2 완승···17년 만에 개막 3연전 스윕

    LG트윈스 개막 3연전 스윕, 선발투수 소사-류제국-윤지웅 전원 승리 [일요신문] LG 트윈스가 17년 만에 개막 3연전 스윕(전승)에 성공하며, 올시즌 산뜻한 출발을 기록했다. LG는 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3차전에서 2회 나온 서상우의 선제 결승 투런포와 깜짝 선발 윤지웅의 호투, 그리고 7회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4.02 23.00)
  • [프로야구 개막특집] 선수 출신 해설위원들이 본 올 시즌 판도

    [일요신문] 매 시즌마다 야구 전문가들의 프로야구 판도에 대한 예상과 예측은 소소한 읽을거리를 제공한다. 물론 결과에 따라 아무 의미 없는 예측이 될 수도 있지만 지난 겨울 동안의 선수 영입과 팀 정비, 시범경기 성적 등을 토대로 분석해 보는 시즌 판도는 꽤 흥미진진하다. 각 방송사 프로야구 선수 출신 해설위원들을 통해 올 시즌 판도를 직접 들어봤다. 정민

    스포츠 > 야구 | [제1299호] (2017.03.31 20.42)
  • [프로야구 개막] 우승 재도전 NC, 3연패 노리는 두산

    [일요신문] 긴 겨울이 지나고 5개월 만에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가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지난해 800만 관중을 돌파하고 올해 900만 관중에 도전하는 프로야구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 프로스포츠 지위를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 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들이 가장 관심 있는 부분은 자신의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31 16.28)
  • [2017 프로야구 개막 특집] 류중일 전 감독과의 일문일답

    [일요신문] 한국이 최초로 개최한 제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한국 대표팀은 1라운드 조기 탈락으로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이에 오는 31일 개막을 앞둔 2017 KBO리그 흥행에도 적신호가 켜졌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WBC ‘안방참사’가 관중 동원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기우에 불과했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31 15.05)
  • [프로야구 개막특집] “돈으로 성적을 사겠소” 10개 구단 통 큰 투자 효과 볼까

    [일요신문]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정규시즌이 3월 31일부터 대장정에 돌입한다. 지난해 가을 페넌트레이스와 포스트시즌이 끝난 이후 프로야구 10구단은 각각 전력 보강과 훈련으로 바쁜 겨울을 보내왔다. 어떤 구단은 FA 시장에 큰돈을 투자하는가 하면 특급 외국인 선수 영입에 열을 올리는 구단도 있었다. 언젠가부터 프로 스

    스포츠 > 야구 | [제1299호] (2017.03.31 19.51)
  • [아웃사이드파크] '니느님이 보우덴하사' 프로야구 선수들 별명에 얽힌 비화

    [일요신문] 넥센 신인 이정후는 프로에 정식으로 데뷔하기 전부터 ‘바람의 손자’라는 별명으로 유명해졌다. 아버지가 ‘바람의 아들’로 이름을 날렸던 이종범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이라서다. 아버지가 ‘아들’이니 그 아들은 자연스럽게 ‘손자’로 불리게 됐다. 물론 이정후가

    스포츠 > 야구 | [제1299호] (2017.03.31 11.46)
  • 2017 프로야구 개봉박두! 꼭 지켜봐야 할 10인 누구

    [일요신문] 2017시즌 KBO 프로야구가 드디어 이번 주에 개막합니다. 오는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10개 구단은 144경기의 대장정에 들어서게 됩니다. 겨우내 프로야구를 기다렸던 팬들은 벌써부터 야구장 갈 채비를 합니다. 비시즌 동안 구슬땀을 흘린 선수들도 이번 시즌 각오를 다지고 있습니다.<일요신문>은 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이번 시즌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29 16.45)
  • [프로야구 개막] 이대호의 롯데, 도미니카 3인방의 한화

    [일요신문] 긴 겨울이 지나고 5개월 만에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가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지난해 800만 관중을 돌파하고 올해 900만 관중에 도전하는 프로야구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 프로스포츠 지위를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 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들이 가장 관심 있는 부분은 자신의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28 17.28)
  • [프로야구 개막] 탈꼴지 절실한 kt·명예회복 벼르는 삼성

    [일요신문] 5개월만에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가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지난해 800만 관중을 돌파하고 올해 900만 관중에 도전하는 프로야구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 프로스포츠 지위를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 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들이 가장 관심있는 부분은 자신의 응원하는 팀의 성적이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27 18.05)
  • 황재균의 25인 로스터 가능성, 현지 기자들 생각은?

    [일요신문] 지난 2월 26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전에서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홈런을 터트렸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황재균(30). 3월 23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 시범경기에서 4호 홈런까지 기록했다. 선발 출장 기회가 적은 가운데 꾸준히 좋은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는 그는 30타석 이상 소화한 샌프란시스코 타자 중 가장 높은 타율을 보인다. 홈런

    스포츠 > 야구 | [제1298호] (2017.03.24 16.44)
  • [아웃사이드파크] 9년 만에 '중고 신인왕' 아닌 '순수 신인왕' 나오나

    [일요신문] 아직 정규시즌은 시작되지 않았다. 그러나 신인 선수들의 반란이 벌써부터 프로야구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2군에서 오래 실력을 연마한 ‘중고 신인’이 아니다. 고교나 대학을 갓 졸업하고 2017년에 입단한 ‘순수 신인’들이 시범경기 돌풍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넥센 1차 지명 신인 이정후부터 삼성의 신인

    스포츠 > 야구 | [제1298호] (2017.03.24 16.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