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2017 WBC대회 출전 불투명 ‘코리안 빅리거’들 속사정

    [일요신문]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할 대표팀이 바람 잘 날이 없다. 얼마 전 대표팀 중심 타자로 활약할 예정이었던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음주운전 사건으로 합류 여부가 불투명해졌고, ‘해외파’로 불리는 메이저리거들의 참가도 소속팀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FA 신분인 이대호 또한 새로운 팀과 계약할 경

    스포츠 > 야구 | [제1284호] (2016.12.18 08.00)
  • [아웃사이드파크] 그땐 용병 차별…골든글러브 변천사

    [일요신문] 올해 KBO리그 각 부문별 최고 선수 10명이 가려졌다. 2016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12월 13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성대하게 끝났다. 통합 우승팀 두산은 집안 잔치를 열었다. 투수 더스틴 니퍼트, 포수 양의지, 유격수 김재호, 외야수 김재환까지 총 4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니퍼트와 양의지는 최다 득표 1위와 2위까지 나란히

    스포츠 > 야구 | [제1284호] (2016.12.15 16.00)
  • '뜨거운 감자' 차우찬 과연 LG 유니폼 입을까

    [일요신문] ‘뜨거운 감자’ 차우찬은 과연 어떤 유니폼을 입게 될 것인가. 한때 해외 진출에 무게 중심을 뒀던 차우찬이 국내 잔류로 방향을 틀면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국내 잔류시 차우찬을 영입 후보 1순위에 올려놓은 LG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소문도 보태졌다. 한 매체에선 LG와 차우찬이 구두 합의를 마쳤다는 기사를

    스포츠 > 야구 | [제1283호] (2016.12.09 15.58)
  • LG 송구홍·한화 박종훈…KBO ‘선출’ 단장 시대 개막

    [일요신문] 프로야구 스토브리그가 출렁이고 있다. 자유계약선수(FA)들은 계산과 이익에 따라 유니폼을 바꿔 입었고, 외국인선수들도 ‘뉴 페이스’들로 채워지는 중이다. 그런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났다. 프로야구의 새로운 바람으로 불리는 선수 출신 단장들의 등장이다. LG 트윈스는 최근 백순길 단장이

    스포츠 > 야구 | [제1283호] (2016.12.11 09.00)
  • [아웃사이드파크] '비활동기간 철저 준수' 한겨울 봄캠프 이젠 안녕~

    [일요신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는 1999년 발족했다. 이후 ‘비활동기간 준수’는 매년 선수협이 빼놓지 않고 강조해온 과제였다. 겨울이 오면 “선수협이 비활동기간을 준수하기로 결의했다”는 소식이 끊이지 않고 들려왔다. 그러나 진짜 그 결의가 ‘엄격하게’ 지켜진 해는 많지 않았다.

    스포츠 > 야구 | [제1283호] (2016.12.09 12.06)
  • 프로야구 에이전트 내년 도입 ‘아니 벌써! 유망주 확보 전쟁’

    [일요신문] 드디어 KBO리그에도 에이전트(대리인) 제도가 실시된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은 2일 열린 정기총회에서 프로야구의 가장 큰 화두였던 에이전트 제도를 2017시즌 후 2018년 연봉계약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선수협은 내년부터 선수협에서 인증을 받은 에이전트들이 선수들 계약을 대리할 수 있고, 구체적인 규약은 내년 1월에 발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2.05 08.00)
  • 음주 뺑소니 강정호 “절대로 해선 안될 행동…벌 달게 받겠다”

    [일요신문]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에이전시를 통해 사과문을 냈다. 강정호는 2일 새벽 삼성동 일대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차를 운전하다 앞차와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이후 그는 별다른 조치 없이 숙소로 도주했고 목격자 신고에 의해 경찰에 붙잡히자 동승자가 자신이 운전을 했다며 허위 진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2.02 18.20)
  • 강정호 음주 뺑소니, ‘대타’ 논란까지…미국서도 주목

    [일요신문]메이저리거 강정호가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경찰에 붙잡혔다. 강정호는 사고 이후 도주했고 동승자가 “내가 운전을 했다”며 거짓 진술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강남 경찰서는 2일 강정호를 도료교통법상 음주운전, 물피도주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 관계자는 “상대 차량에 흠집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2.02 11.42)
  • [아웃사이드파크] 21번째 선수 '보상선수'의 모든 것

    [일요신문] 전력을 가장 확실하게 보강할 수 있는 방법은 뭘까. 당연히 외부에서 좋은 FA 선수를 영입하는 것이다. 그러나 FA는 공짜가 아니다. 새 선수에게 줘야 하는 몸값 외에도 감수해야 하는 출혈이 무척 크다. 그 첫 번째가 바로 ‘보상선수’다. KBO 규약 제172조 ‘FA 획득에 따른 보상’ 조항에

    스포츠 > 야구 | [제1282호] (2016.12.03 18.26)
  • “바지 내리고…” vs “이건 음해야” 프로야구 선수 성추행 조사 막전막후

    [일요신문]프로야구가 약 8개월간의 시즌 일정을 모두 마치고 FA계약 협상, 해외진출 타진 등으로 팬들에게 ‘스토브리그’의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스토브리그’는 시즌 이후 팬들이 난롯가에서 선수 소식을 이야기하며 또 다시 달아오른다는 뜻으로 불리게 됐다. 스토브리그의 열기를 더해가는 가운데 LG 트윈스의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1.30 15.58)
  • 최형우 100억 받는데…이대호 '롯데 복귀' 가능할까

    [일요신문] “다음 주에 롯데 구단 관계자들과 식사 약속이 있어요. 이상한 시선으로 보진 마세요. 말 그대로 그냥 식사 자리니까.” 지난 11월 19일 부산에서 열린 ‘이대호 토크 콘서트’가 시작하기 전에 만난 이대호 매니지먼트사 관계자는 이대호가 롯데 측과 식사 약속이 돼 있다고 밝혔다. 야구 팬들의 관심을

    스포츠 > 야구 | [제1281호] (2016.11.26 15.52)
  • "최형우가 130억 요구?” 소문과 진실

    [일요신문] 프로야구 FA 사상 최고 몸값, 100억 원을 받고 삼성에서 KIA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최형우(34)에 대해 다양한 소문이 증폭되고 있다. 가장 뜨겁게 주목받고 있는 건 KIA와 최형우가 100억 원에 도장을 찍었다는 부분을 야구계에서 믿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최형우는 시즌 중 한 매체와 인터뷰할 때부터 120억 원을 거론했었다. 즉 &lsqu

    스포츠 > 야구 | [제1281호] (2016.11.26 15.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