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공식 입단식' 이대호 "팬들 만난다는 것 설레...몸 잘 만들 것"

    [일요신문] '조선의 4번 타자' 롯데의 이대호가 1월 30일 공식적으로 입단식을 가졌다. 롯데로 복귀한 이대호는 30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입단식을 통해 "6년 만에 돌아와서 기쁘다"라며 "귀국하면서 인사를 드렸듯이 팬들을 만나는 것이 설렌다. 몸을 잘 만들어 롯데 팬들이 야구장에 많이 오실 수 있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1.30 10.54)
  • 토트넘 손흥민 FA컵 위컴비전 선발 가능성…10골 사냥

    [일요신문] 최근 쾌조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손흥민이 10호골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26일 "공격수 해리 케인과 수비수 토비 알더베이럴트, 대니 로즈가 위컴비전에 뛰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지만 다음달 1일까지는 휴식기를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주전 선수들이 대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1.27 13.21)
  • 가시밭길 자청 황재균의 용감한 도전 성공할까

    [일요신문] 지난 1월 25일 서로 다른 목표를 안고 있는 동갑내기 류현진(LA 다저스)과 황재균(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같은 비행기를 타고 LA로 향했다. 류현진은 LA 집에 들렀다가 곧장 애리조나로 떠날 예정이고, 황재균은 LA에서 환승, 샌프란시스코 도착 후 메디컬테스트 등의 입단 절차를 마친 후 샌프란시스코 캠프지인 애리조나로 향한다. 황재균

    스포츠 > 야구 | [제1290호] (2017.01.25 18.45)
  •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의 롯데 복귀 결정 뒷얘기

    [일요신문] 드디어 돌아왔다. 4년 150억 원이란 KBO리그 사상 최고의 몸값을 받아낸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35)가 친정팀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게 됐다. 사이판에서 훈련 중인 이대호를 찾아간 롯데 이윤원 단장의 노력과 끈질김이 이대호의 닫힌 마음을 열게 했다. 이대호는 롯데의 진정성을 느꼈고 어차피 돌아갈 거라면 롯데에

    스포츠 > 야구 | [제1290호] (2017.01.25 15.54)
  • [아웃사이드파크] ‘낙하산 단장은 가라' 선수 출신 단장이 대세

    [일요신문] 모기업에서 파견한 ‘낙하산 단장’ 시대는 이제 끝나간다. 올겨울 KBO리그에 ‘선수 출신 단장’ 열풍이 불어 닥쳤다. 10개 구단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5개 팀이 야구선수 출신 인사에게 단장 역할을 맡겼다. 지난 시즌만 해도 분위기는 판이하게 달랐다. 현장 출신 단장은 두산 김태룡 단장, SK

    스포츠 > 야구 | [제 1290호] (2017.01.25 11.02)
  • 염경엽 SK 신임 단장 “내 인생이 쉽게 가는 걸 허락지 않는 모양”

    [일요신문] “내 인생이 쉽게 가는 걸 허락하지 않는 모양이다. (단장으로 가는데) 결정하기가 정말 어려웠다. 이미 결정했고 발표가 났지만 지금도 내가 이 선택을 잘한 건지는 잘 모르겠다.” 지난 1월 18일 오전 전화 연결이 된 염경엽 SK 와이번스 신임 단장은 “축하한다”는 기자의 인사말에 그동안 고생했던

    스포츠 > 야구 | [제1289호] (2017.01.20 21.15)
  • '꽃길 대신 가시밭길' 빅리그 도전 선택한 황재균의 가능성은?

    [일요신문] 롯데 자이언츠로부터 80억 원 이상의 FA 제안을 받았지만 정중히 거절하고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택한 황재균(30). 더욱이 그는 메이저리그 팀의 스플릿 계약(Split Contract·메이저리그 40인 로스터 진입과 마이너리그 잔류시 계약 조건이 다른 내용)도 상관없고, 만약 그런 제안이 들어온다면 받아들여 스프링캠프에서 경쟁을 통

    스포츠 > 야구 | [제1289호] (2017.01.23 08.00)
  • [아웃사이드파크] 한국의 보라스 등장할까? 에이전트 도입 따져보니…

    [일요신문] ‘에이전트’는 타인의 업무나 교섭을 대행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는 사람이다. 프로야구 분야에서는 선수들 대신해 연봉 협상이나 광고 계약, 타 구단 이적 등에 관련된 업무를 처리해주는 법정 대리인을 가리킨다. 국내 프로축구는 2001년 에이전트 제도를 도입하면서 국제축구연맹(FIFA) 공인 에이전트와 변호사, 선수 직계

    스포츠 > 야구 | [제1289호] (2017.01.20 11.56)
  • 180만 달러 맞아?…한화 '역대급 용병' 오간도 영입 뒷얘기

    [일요신문] 지난 10일, 한화 이글스가 새로운 외국인 투수로 알렉시 오간도(34)를 총액 180만 달러에 영입한다고 발표하자, 야구계 전체가 들썩거렸다. 그만큼 ‘빅뉴스’였다. 그도 그럴 것이 오간도의 메이저리그 경력만 놓고 본다면 KBO리그 외국인선수 중 역대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에 입

    스포츠 > 야구 | [제1288호] (2017.01.14 17.36)
  • [아웃사이드파크] 신수도 없고 현수도 없고…WBC 대표팀 묘수 없나

    [일요신문] “지금까지도 선수 선발은 늘 어려웠지만, 이 정도로 힘든 대회는 처음이다.” 김인식 감독(70)은 야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4강, 2009년 WBC 준우승, 2015년 프리미어12 우승의 신화가 모두 김 감독 지휘 아래서 나왔다. 그러나 2017 WBC 대

    스포츠 > 야구 | [제1288호] (2017.01.13 11.37)
  • FA 3인방 최형우 차우찬 우규민이 말하는 2017 시즌

    [일요신문] 최형우(34), 차우찬(30), 우규민(32)은 올 시즌부터 새로운 유니폼을 입게 되는 FA 선수들이다. 삼성 최형우가 KIA로 갔고, 차우찬(LG)과 우규민(삼성)은 마치 트레이드된 것처럼 유니폼을 바꿔 입었다. 팬들은 이들이 서로 다른 팀에서 어떤 모습을 보이게 될지 주목할 수밖에 없다. 흥미로운 건 2017 시즌 개막부터 3명이 연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1.09 08.00)
  • '이대호 영입 적극 검토' 메이저리그 구단 등장

    [일요신문] “내가 직접 ‘보스(스카우트 디렉터)’와 구단 사장에게 보고서를 작성해서 메일로 보냈다. 우리 팀에서 이대호가 왜 필요한지, 그리고 왜 이대호를 영입해야 하는지를.” 익명을 요구한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A가 기자에게 자신이 이대호(35)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스카우트란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1.09 08.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