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아웃사이드파크] FA 100억 시대 눈앞…'대어' 잡기 뒷얘기

    [일요신문] 통산 18번째 FA 시장이 열렸다. 올해 FA 자격을 얻은 선수 18명 가운데 15명이 FA를 신청했다. 이른바 ‘빅 3’로 불리는 김광현(SK), 양현종(KIA), 최형우(삼성)부터 벌써 세 번째 FA를 앞둔 베테랑 이진영(kt), 정성훈(LG)까지. 나이도, 경력도, 포지션도 다양한 선수들이 시장에 나왔다. 이번 FA

    스포츠 > 야구 | [제1281호] (2016.11.25 10.11)
  • 한식 마니아 오승환 "이젠 메이저리거 식단을 따라해 볼 작정"

    [일요신문] ‘끝판왕’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에서 공동 6위에 올랐다. 지난 15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이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오승환은 존 그레이, 스티븐 마츠와 함께 공동 6위를 차지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세 번째 신인왕 득표

    스포츠 > 야구 | [제1280호] (2016.11.18 18.09)
  • [아웃사이드파크] ‘이승엽 연장전 역전홈런’ MVP·신인왕 선정 뒷얘기

    [일요신문] 2016 시즌을 빛낸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와 최우수신인선수(신인왕)가 결정됐다. 두산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35)는 11월 14일 열린 KBO 시상식에서 외국인 선수로는 역대 4번째 MVP에 올랐다. 총 유효표 102표 가운데 절반이 넘는 62명이 1위로 니퍼트를 선택했다. 총점은 642점. 강력한 경쟁자로 꼽혔던 삼성 최형우(530점)

    스포츠 > 야구 | [제1280호] (2016.11.17 18.02)
  • 보류선수 제외 김병현 “절 불러주는 팀으로 가야죠”

    [일요신문] 지난 11월 9일, 잠실역 부근의 한 음식점에서 취재가 아닌 사적인 모임을 통해 김병현(37)을 만난 적이 있다. 다음날 KIA 타이거즈가 김병현을 내년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지만 기자가 만날 때만 해도 김병현은 구단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잘 모르고 있었다. 그러나 올 시즌 줄곧 2군에 머물며 부상과 재기를 거듭했던 김병현은

    스포츠 > 야구 | [제1279호] (2016.11.12 11.36)
  • [아웃사이드파크] 승부조작·불법도박…KS 맞대결팀 '은폐' 논란 진실게임

    [일요신문] 은폐. 덮어서 감추거나 가려서 숨긴다는 의미다. 중대 범죄 사건에서나 쓰일 법한 이 단어가 최근 KBO리그의 화두로 떠올랐다. 그것도 올해 한국시리즈에서 맞대결한 우승팀 두산과 준우승팀 NC가 문제를 일으킨 장본인이다. 최고의 성적을 올려놓고도 구단 이미지를 위해 진실을 외면하다 오히려 도덕성에 큰 흠집을 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

    스포츠 > 야구 | [제1279호] (2016.11.11 13.34)
  • 제2회 산업방송 이사장배 야구대회, 연예인팀 ‘조마조마’ 우승

    [일요신문] 연예인 야구단 ‘조마조마’가 산업방송 이사장배 야구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조마조마는 지난 5일 4강전에서 남동발전, 6일 결승전서 한국전력을 차례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에너지 나눔 실천’ 제2회 산업방송 이사장배 야구대회는 5일과 6일 신월야구장과 난지야구장에서 진행됐다. 산업통상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1.08 13.56)
  • 김성근과 박종훈의 동행 시너지 낼 수 있을까

    [일요신문] 프로야구 팀 감독의 유임 여부가 이토록 많은 관심을 받았던 전례가 있었을까. 한화 이글스는 지난 3일 계약 기간이 1년 더 남은 김성근 감독(74)이 내년에도 한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화는 덧붙여서 LG 감독을 역임했던 박종훈 단장(57)을 신임 단장으로 임명한다는 깜짝 인사를 단행했다. 김성근 감독의 퇴진을 바랐던 일부 한화 팬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1.06 09.00)
  • ‘쩐의 전쟁 개봉박두’ 프로야구 FA 총액 100억짜리 대어 나올까

    [일요신문] 두산의 우승으로 한국시리즈가 마무리되면서 2016 프로야구 시즌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고 ‘스토브리그’(야구가 끝난 비시즌 시기에 팀 전력 보강을 위해 선수영입과 연봉협상에 나서는 것을 지칭)가 시작됐다. 해마다 스토브리그의 핫이슈는 자유계약선수(FA)들의 거취.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오는 8일 FA 선수 최종 명단을 공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1.06 09.00)
  • [아웃사이드파크] 한국시리즈 4승 무패 '압승'의 추억

    [일요신문] 모든 프로야구팀의 꿈은 ‘우승'이다. 정상에 오르겠다는 일념 하나로 기나긴 페넌트레이스의 여정을 감내한다. 모두가 하나의 꿈을 바라보고 달리니, 당연히 모두가 이룰 수 없다. 20년간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해도 우승 반지 한 번 못 끼고 은퇴하는 야구인이 허다하다. 프로야구 사령탑으로 800승을 넘게 올린 감독도 한국시리즈 우

    스포츠 > 야구 | [제1278호] (2016.11.04 15.07)
  • 알고보면 ‘베어스 대 베어스’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미리보기

    [일요신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가 맞붙는 2016 타이어뱅크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는 여러 가지 면에서 흥미로운 대결 구도를 보인다. 정규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디펜딩 챔피언’ 두산은 일본 전지훈련까지 다녀오는 등 철저하게 한국시리즈를 준비했다. 플레이오프를 4차전에서 끝낸 NC는 연고지 마산 대신 2군 훈련

    스포츠 > 야구 | [제1277호] (2016.10.28 18.16)
  • 한국시리즈 엔트리 발표, 함덕주·김강률 깜짝 발탁

    [일요신문] 두산과 NC의 한국시리즈 엔트리가 발표됐다.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는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출전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두산은 김태형 감독을 포함해 김재호와 유희관이 나섰고 NC는 김경문 감독과 이호준, 박석민이 참석했다. NC는 플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8 17.59)
  • [아웃사이드파크] 역대 포스트시즌 명장면 '수비편'

    [일요신문] LG는 10월 24일 열린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연장 11회말 양석환의 끝내기 안타로 이겼다. 그러나 양상문 LG 감독은 경기 후 “내 마음속 MVP는 안익훈”이라고 했다. 이유가 있다. 양석환의 끝내기 안타가 나오기 직전인 연장 11회초 수비에서 안익훈은 말 그대로 ‘슈퍼 캐치’를 해냈다. 연장 11

    스포츠 > 야구 | [제1277호] (2016.10.28 14.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