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아웃사이드파크] 대기록 도전 '판타스틱 4'…임창용 '400S' 이승엽 '4000루타' GO!

    [일요신문] 2017년 새해가 밝은 뒤 그리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았다. 그러나 새 시즌을 준비하는 KBO리그는 벌써부터 분주하다. 2월에는 각 구단이 스프링캠프를 떠나고, 3월에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경기가 서울의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4회 만에 처음으로 한국에서 유치하는 WBC라 더 의미가 있다. 그 후에는 10개 구단이 팀당 14

    스포츠 > 야구 | [제1287호] (2017.01.06 14.04)
  • [아웃사이드파크] '라이언킹' 이승엽의 은퇴투어 기대되는 까닭

    [일요신문] ‘가야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이형기 시인의 대표작 ‘낙화’에서 가장 유명한 구절이다. 프로야구 선수의 은퇴 과정과도 일맥상통한다. 모든 선수가 최고의 자리에서 박수를 받으며 멋지게 은퇴하는 모습을 상상하지만, 막상 은퇴 시기가 다가오면 현역 생활에

    스포츠 > 야구 | [제1286호] (2016.12.30 10.26)
  • 기아 타이거즈 윤석민, 김시온과 2세 인증샷 "크리스마스 이브 아빠된 날"

    [일요신문] 기아 타이거즈 윤석민이 아빠 인증샷을 게재했다. 24일 윤석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크리스마스 이브 아빠된 날"이라는 글과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김시온과 갓 태어난 아기의 모습이 담겨 있다. 김시온은 출산 직후에도 청순한 미모를 발산해 눈길을 끈다. 김시온과 윤석민은 지난 7월 결혼을 약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2.24 19.00)
  • 프로야구 선수협 '외인 축소' 주장과 반대 여론 들여다보니

    [일요신문]국내 스포츠에서 외국인 선수는 팀 내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많은 외인 영입으로 ‘다국적 군단’을 만들어 경기에 나서는 해외 스포츠에 비하면 국내 구단들의 외인 보유수는 적다. 하지만 이들은 탁월한 기량으로 종목을 가리지 않고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야구계에서는 최근 한국프로야구선수협의회(선수협)가 한국야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2.24 18.27)
  • [아웃사이드파크] 프로야구 맏형 3인의 은퇴 스토리

    [일요신문] ‘은퇴’라는 단어는 숨을 은(隱) 자와 물러날 퇴(退) 자를 쓴다. 이제 화려한 무대에서 물러날 시간이 왔다는 의미다. 야구선수는 유니폼을 입고 있을 때 가장 행복하다. 스스로 결정했든, 구단이 권유했든, 혹은 방출을 당했든, 은퇴는 어쩔 수 없이 쓸쓸한 사건이다. 선수만 힘든 것도 아니다. 그 선수의 플레이에 열광하고 박

    스포츠 > 야구 | [제1285호] (2016.12.23 13.51)
  • 2017 WBC대회 출전 불투명 ‘코리안 빅리거’들 속사정

    [일요신문]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할 대표팀이 바람 잘 날이 없다. 얼마 전 대표팀 중심 타자로 활약할 예정이었던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음주운전 사건으로 합류 여부가 불투명해졌고, ‘해외파’로 불리는 메이저리거들의 참가도 소속팀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FA 신분인 이대호 또한 새로운 팀과 계약할 경

    스포츠 > 야구 | [제1284호] (2016.12.18 08.00)
  • [아웃사이드파크] 그땐 용병 차별…골든글러브 변천사

    [일요신문] 올해 KBO리그 각 부문별 최고 선수 10명이 가려졌다. 2016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12월 13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성대하게 끝났다. 통합 우승팀 두산은 집안 잔치를 열었다. 투수 더스틴 니퍼트, 포수 양의지, 유격수 김재호, 외야수 김재환까지 총 4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니퍼트와 양의지는 최다 득표 1위와 2위까지 나란히

    스포츠 > 야구 | [제1284호] (2016.12.15 16.00)
  • '뜨거운 감자' 차우찬 과연 LG 유니폼 입을까

    [일요신문] ‘뜨거운 감자’ 차우찬은 과연 어떤 유니폼을 입게 될 것인가. 한때 해외 진출에 무게 중심을 뒀던 차우찬이 국내 잔류로 방향을 틀면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국내 잔류시 차우찬을 영입 후보 1순위에 올려놓은 LG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소문도 보태졌다. 한 매체에선 LG와 차우찬이 구두 합의를 마쳤다는 기사를

    스포츠 > 야구 | [제1283호] (2016.12.09 15.58)
  • LG 송구홍·한화 박종훈…KBO ‘선출’ 단장 시대 개막

    [일요신문] 프로야구 스토브리그가 출렁이고 있다. 자유계약선수(FA)들은 계산과 이익에 따라 유니폼을 바꿔 입었고, 외국인선수들도 ‘뉴 페이스’들로 채워지는 중이다. 그런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났다. 프로야구의 새로운 바람으로 불리는 선수 출신 단장들의 등장이다. LG 트윈스는 최근 백순길 단장이

    스포츠 > 야구 | [제1283호] (2016.12.11 09.00)
  • [아웃사이드파크] '비활동기간 철저 준수' 한겨울 봄캠프 이젠 안녕~

    [일요신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는 1999년 발족했다. 이후 ‘비활동기간 준수’는 매년 선수협이 빼놓지 않고 강조해온 과제였다. 겨울이 오면 “선수협이 비활동기간을 준수하기로 결의했다”는 소식이 끊이지 않고 들려왔다. 그러나 진짜 그 결의가 ‘엄격하게’ 지켜진 해는 많지 않았다.

    스포츠 > 야구 | [제1283호] (2016.12.09 12.06)
  • 프로야구 에이전트 내년 도입 ‘아니 벌써! 유망주 확보 전쟁’

    [일요신문] 드디어 KBO리그에도 에이전트(대리인) 제도가 실시된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은 2일 열린 정기총회에서 프로야구의 가장 큰 화두였던 에이전트 제도를 2017시즌 후 2018년 연봉계약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선수협은 내년부터 선수협에서 인증을 받은 에이전트들이 선수들 계약을 대리할 수 있고, 구체적인 규약은 내년 1월에 발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2.05 08.00)
  • 음주 뺑소니 강정호 “절대로 해선 안될 행동…벌 달게 받겠다”

    [일요신문]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에이전시를 통해 사과문을 냈다. 강정호는 2일 새벽 삼성동 일대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차를 운전하다 앞차와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이후 그는 별다른 조치 없이 숙소로 도주했고 목격자 신고에 의해 경찰에 붙잡히자 동승자가 자신이 운전을 했다며 허위 진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2.02 18.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