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애리조나 현지 리포트] 류현진 캐치볼 슝슝 "미 진출 후 컨디션 최고"

    [일요신문] 2017 메이저리그의 최고 화두는 무엇일까. 아마도 한국 팬들한테는 LA 다저스 류현진(30)이 재기에 성공할 것인지의 여부가 될 것이다. 지난 2년간 어깨 관절와순 수술과 팔꿈치 관절경 수술을 받았던 류현진은 지난 시즌 단 한 경기 등판한 것 외엔 줄곧 재활 훈련에 몰두했다. 현재 LA다저스가 커쇼-리치 힐-마에다 켄타의 1~3선발이 낙점된

    스포츠 > 야구 | [제1292호] (2017.02.11 14.16)
  • [아웃사이드파크] KBO 리그 거쳐간 전설적인 해외동포 선수들

    [일요신문] kt 오른손 투수 주권(22)이 중국 대표로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다. kt는 WBC 최종 엔트리 제출 마감을 앞둔 2월 5일 “주권이 중국 대표팀의 요청을 받아들여 WBC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한국 국적으로 KBO리그에서 뛰는 선수 가운데 다른 나라의 국가대표로 WBC에 출전한 선수는 주권이 처음이

    스포츠 > 야구 | [제1292호] (2017.02.10 14.49)
  • '삼진아웃' 강정호 정식 재판 소식에 미국 언론 "2017시즌 풀타임 불투명" 전망

    [일요신문] 메이저리거 강정호(피츠버그)가 결국 정식 재판을 받게 됐다. 지난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주완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벌금 1500만 원에 약식 기소된 강정호를 정식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음주운적 적발 당시 강정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정지 수치인 0.084%로 나타났다. 강정호는 지난 2009년 8월과 201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2.04 22.44)
  • [아웃사이드파크] 그들도 이대호 이승엽처럼…해외 진출 스타들의 컴백 조건

    [일요신문] 최근 KBO리그는 한 거물 선수의 복귀로 들썩거렸다. 그 주인공은 8년 만에 다시 롯데 유니폼을 입은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35)다. 롯데는 1월 24일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 원에 FA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엄청난 몸값이자 상징적인 금액이다. 지난해 말 삼성 출신 FA 최형우가 KI

    스포츠 > 야구 | [제1291호] (2017.02.03 12.57)
  • '공식 입단식' 이대호 "팬들 만난다는 것 설레...몸 잘 만들 것"

    [일요신문] '조선의 4번 타자' 롯데의 이대호가 1월 30일 공식적으로 입단식을 가졌다. 롯데로 복귀한 이대호는 30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입단식을 통해 "6년 만에 돌아와서 기쁘다"라며 "귀국하면서 인사를 드렸듯이 팬들을 만나는 것이 설렌다. 몸을 잘 만들어 롯데 팬들이 야구장에 많이 오실 수 있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1.30 10.54)
  • 토트넘 손흥민 FA컵 위컴비전 선발 가능성…10골 사냥

    [일요신문] 최근 쾌조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손흥민이 10호골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26일 "공격수 해리 케인과 수비수 토비 알더베이럴트, 대니 로즈가 위컴비전에 뛰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지만 다음달 1일까지는 휴식기를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주전 선수들이 대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1.27 13.21)
  • 가시밭길 자청 황재균의 용감한 도전 성공할까

    [일요신문] 지난 1월 25일 서로 다른 목표를 안고 있는 동갑내기 류현진(LA 다저스)과 황재균(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같은 비행기를 타고 LA로 향했다. 류현진은 LA 집에 들렀다가 곧장 애리조나로 떠날 예정이고, 황재균은 LA에서 환승, 샌프란시스코 도착 후 메디컬테스트 등의 입단 절차를 마친 후 샌프란시스코 캠프지인 애리조나로 향한다. 황재균

    스포츠 > 야구 | [제1290호] (2017.01.25 18.45)
  •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의 롯데 복귀 결정 뒷얘기

    [일요신문] 드디어 돌아왔다. 4년 150억 원이란 KBO리그 사상 최고의 몸값을 받아낸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35)가 친정팀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게 됐다. 사이판에서 훈련 중인 이대호를 찾아간 롯데 이윤원 단장의 노력과 끈질김이 이대호의 닫힌 마음을 열게 했다. 이대호는 롯데의 진정성을 느꼈고 어차피 돌아갈 거라면 롯데에

    스포츠 > 야구 | [제1290호] (2017.01.25 15.54)
  • [아웃사이드파크] ‘낙하산 단장은 가라' 선수 출신 단장이 대세

    [일요신문] 모기업에서 파견한 ‘낙하산 단장’ 시대는 이제 끝나간다. 올겨울 KBO리그에 ‘선수 출신 단장’ 열풍이 불어 닥쳤다. 10개 구단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5개 팀이 야구선수 출신 인사에게 단장 역할을 맡겼다. 지난 시즌만 해도 분위기는 판이하게 달랐다. 현장 출신 단장은 두산 김태룡 단장, SK

    스포츠 > 야구 | [제 1290호] (2017.01.25 11.02)
  • 염경엽 SK 신임 단장 “내 인생이 쉽게 가는 걸 허락지 않는 모양”

    [일요신문] “내 인생이 쉽게 가는 걸 허락하지 않는 모양이다. (단장으로 가는데) 결정하기가 정말 어려웠다. 이미 결정했고 발표가 났지만 지금도 내가 이 선택을 잘한 건지는 잘 모르겠다.” 지난 1월 18일 오전 전화 연결이 된 염경엽 SK 와이번스 신임 단장은 “축하한다”는 기자의 인사말에 그동안 고생했던

    스포츠 > 야구 | [제1289호] (2017.01.20 21.15)
  • '꽃길 대신 가시밭길' 빅리그 도전 선택한 황재균의 가능성은?

    [일요신문] 롯데 자이언츠로부터 80억 원 이상의 FA 제안을 받았지만 정중히 거절하고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택한 황재균(30). 더욱이 그는 메이저리그 팀의 스플릿 계약(Split Contract·메이저리그 40인 로스터 진입과 마이너리그 잔류시 계약 조건이 다른 내용)도 상관없고, 만약 그런 제안이 들어온다면 받아들여 스프링캠프에서 경쟁을 통

    스포츠 > 야구 | [제1289호] (2017.01.23 08.00)
  • [아웃사이드파크] 한국의 보라스 등장할까? 에이전트 도입 따져보니…

    [일요신문] ‘에이전트’는 타인의 업무나 교섭을 대행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는 사람이다. 프로야구 분야에서는 선수들 대신해 연봉 협상이나 광고 계약, 타 구단 이적 등에 관련된 업무를 처리해주는 법정 대리인을 가리킨다. 국내 프로축구는 2001년 에이전트 제도를 도입하면서 국제축구연맹(FIFA) 공인 에이전트와 변호사, 선수 직계

    스포츠 > 야구 | [제1289호] (2017.01.20 11.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