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2등 감독’ 김경문, 그의 9번째 도전은?

    [일요신문] 김경문 NC 감독이 2008년 이후 8년 만에 다시 한국시리즈에 오르며 ‘2인자’라는 꼬리표를 뗄 기회를 잡았다. NC 다이노스는 두산 베어스와 오는 10월 29일 7전4선승제로 한국시리즈를 시작한다. 두산 시절을 포함해 9번째 포스트시즌을 치르고 있는 김 감독이 다시 한 번 우승과 준우승의 기로에 섰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7 11.03)
  • 김경문-양상문의 뚝심, 나성범-박용택 3번 배치

    [일요신문]NC와 LG를 각각 맡고 있는 김경문·양상문 감독은 팀의 중심타자인 나성범과 박용택을 여전히 신뢰했다.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가 10월 2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16 타이어뱅크 KBO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선발 명단을 확정했다. 양팀 핵심인 나성범과 박용택은 플레이오프에서 극심한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5 18.44)
  • PO 라인업 발표, NC 현상 유지-LG 대폭 수정

    [일요신문] NC와 LG의 플레이오프 3차전 라인업이 발표됐다. 지난 2차전과 비교해 2승을 거둔 NC는 작은 변화를 준 가운데 벼랑끝에 몰린 LG는 비교적 큰 폭으로 라인업을 수정했다. 코리안시리즈 진출을 두고 승부를 벌이고 있는 NC와 LG가 10월 24일 벌어지는 ‘2016 타이어 뱅크 KBO 플레이오프’ 3차전에 출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4 18.34)
  • 박석민 투런포로 MVP…NC다이노스 플레이오프 2차전 승리

    [일요신문] 박석민이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투런포를 던져 NC다이노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22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다이노스와 LG트윈스의 2016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는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두 팀은 6회까지 팽팽하게 맞서며 점수를 내지 못했으나, 7회말 2사 1루에서 박석민이 LG의 선발투수 데이비드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3 11.38)
  • 구단 침묵 속 김성근 한화 감독 사실상 유임

    [일요신문] 언론은 김성근 한화 감독(74)의 유임을 확정적으로 보도하는데 구단에선 여전히 결정된 게 없다고 말한다. 그 이유가 뭘까. 오프시즌 팬들의 큰 관심을 불러 모았던 김성근 감독의 거취가 유임으로 정리되는 분위기다. 언론이 앞 다퉈 김성근 감독의 유임을 보도한 데에는 김 감독이 지난 20일 일본 미야자키에서 진행되고 있는 마무리 캠프를 보기

    스포츠 > 야구 | [제1276호] (2016.10.21 19.10)
  • “도전은 한 번이면 족하다” 이대호 내년 시즌 어디에서 뛸까

    [일요신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1년 계약이 끝난 이대호(34). 박병호 오승환 강정호 김현수 등이 귀국했지만 이대호는 오는 31일 가족들과 함께 귀국할 예정이다. 내년 행선지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보니 그의 거취에 대해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최근 한 매체에선 이대호가 내년에 KBO리그 복귀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 그러자 다른 매

    스포츠 > 야구 | [제1276호] (2016.10.21 18.54)
  • ‘파격 NC’ vs ‘무난 LG’,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 확정

    [일요신문] NC는 위기 극복을 위해 파격을 택했고 LG는 좋은 흐름을 이어가려는 의지가 보인다.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가 10월 2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2016 타이어뱅크 KBO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 명단을 확정했다. 주포 테임즈가 음주운전 징계로 빠진 NC는 4번 자리에 권희동을 넣는 변칙수를 던졌고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1 17.29)
  • PO 1차전 선봉 나서는 소사-해커 시즌 기록은?

    [일요신문]‘야구는 투수 놀음’이라는 말이 있듯 강력한 투수의 존재는 승부를 판가름할 중요한 요소가 된다. LG의 소사와 NC의 해커가 나란히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로 낙점되며 이들의 승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단기전에서 1차전 승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역대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코리안시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1 16.28)
  • NC의 플레이오프 변수, 이재학·테임즈 공백

    [일요신문] NC가 투수 이재학을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제외하며 테임즈 징계와 겹쳐 투타에서 공백이 불가피하게 됐다. NC 다이노스는 지난 10월 19일 저녁 보도자료를 내며 승부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학의 엔트리 제외를 발표했다. 이로써 NC는 음주운전 징계로 1차전에 출전할 수 없는 테임즈를 포함해 핵심 선수를 활용하지 못하게 됐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0 17.24)
  • [아웃사이드파크] 역대 포스트시즌 명장면 '타자편'

    [일요신문] 야구는 ‘투수 놀음’이다. 그러나 타자가 점수를 내지 못하면 이길 수 없다. 투수는 팀이 지지 않도록 밑바탕을 만들어 주고, 타자들이 배트로 승리를 완성한다. 특히 포스트시즌과 같은 단기전에서는 선취점, 추가점, 쐐기점 같은 득점 타이밍이 경기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친다. 지난 포스트시즌 역사에서도 그랬다. 수많은 배트

    스포츠 > 야구 | [제1276호] (2016.10.21 14.16)
  • 2016 포스트시즌, ‘오지배’오지환의 성장드라마

    [일요신문] LG 트윈스 유격수 오지환이 팀을 플레이오프로 이끄는 결정적 활약을 하며 2016 포스트 시즌을 자신의 성장드라마로 만들고 있다. 오지환은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6 타이어 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12타수 6안타(0.500) 4볼넷 3타점 2득점을 기록해 시리즈 MVP로 선정됐다. 오지환은 포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8 16.03)
  • 염경엽 감독, 넥센 PO 진출 실패에 자진사퇴

    [일요신문]‘염갈량’ 염경엽 넥센 히어로즈 감독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며 감독직에서 사퇴할 뜻을 밝혔다. 염경엽 감독은 10월 17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 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끝난 후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염 감독은 “4년간 뜨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8 09.4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