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강정호 음주 뺑소니, ‘대타’ 논란까지…미국서도 주목

    [일요신문]메이저리거 강정호가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경찰에 붙잡혔다. 강정호는 사고 이후 도주했고 동승자가 “내가 운전을 했다”며 거짓 진술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강남 경찰서는 2일 강정호를 도료교통법상 음주운전, 물피도주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 관계자는 “상대 차량에 흠집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2.02 11.42)
  • [아웃사이드파크] 21번째 선수 '보상선수'의 모든 것

    [일요신문] 전력을 가장 확실하게 보강할 수 있는 방법은 뭘까. 당연히 외부에서 좋은 FA 선수를 영입하는 것이다. 그러나 FA는 공짜가 아니다. 새 선수에게 줘야 하는 몸값 외에도 감수해야 하는 출혈이 무척 크다. 그 첫 번째가 바로 ‘보상선수’다. KBO 규약 제172조 ‘FA 획득에 따른 보상’ 조항에

    스포츠 > 야구 | [제1282호] (2016.12.03 18.26)
  • “바지 내리고…” vs “이건 음해야” 프로야구 선수 성추행 조사 막전막후

    [일요신문]프로야구가 약 8개월간의 시즌 일정을 모두 마치고 FA계약 협상, 해외진출 타진 등으로 팬들에게 ‘스토브리그’의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스토브리그’는 시즌 이후 팬들이 난롯가에서 선수 소식을 이야기하며 또 다시 달아오른다는 뜻으로 불리게 됐다. 스토브리그의 열기를 더해가는 가운데 LG 트윈스의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1.30 15.58)
  • 최형우 100억 받는데…이대호 '롯데 복귀' 가능할까

    [일요신문] “다음 주에 롯데 구단 관계자들과 식사 약속이 있어요. 이상한 시선으로 보진 마세요. 말 그대로 그냥 식사 자리니까.” 지난 11월 19일 부산에서 열린 ‘이대호 토크 콘서트’가 시작하기 전에 만난 이대호 매니지먼트사 관계자는 이대호가 롯데 측과 식사 약속이 돼 있다고 밝혔다. 야구 팬들의 관심을

    스포츠 > 야구 | [제1281호] (2016.11.26 15.52)
  • "최형우가 130억 요구?” 소문과 진실

    [일요신문] 프로야구 FA 사상 최고 몸값, 100억 원을 받고 삼성에서 KIA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최형우(34)에 대해 다양한 소문이 증폭되고 있다. 가장 뜨겁게 주목받고 있는 건 KIA와 최형우가 100억 원에 도장을 찍었다는 부분을 야구계에서 믿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최형우는 시즌 중 한 매체와 인터뷰할 때부터 120억 원을 거론했었다. 즉 &lsqu

    스포츠 > 야구 | [제1281호] (2016.11.26 15.52)
  • [아웃사이드파크] FA 100억 시대 눈앞…'대어' 잡기 뒷얘기

    [일요신문] 통산 18번째 FA 시장이 열렸다. 올해 FA 자격을 얻은 선수 18명 가운데 15명이 FA를 신청했다. 이른바 ‘빅 3’로 불리는 김광현(SK), 양현종(KIA), 최형우(삼성)부터 벌써 세 번째 FA를 앞둔 베테랑 이진영(kt), 정성훈(LG)까지. 나이도, 경력도, 포지션도 다양한 선수들이 시장에 나왔다. 이번 FA

    스포츠 > 야구 | [제1281호] (2016.11.25 10.11)
  • 한식 마니아 오승환 "이젠 메이저리거 식단을 따라해 볼 작정"

    [일요신문] ‘끝판왕’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에서 공동 6위에 올랐다. 지난 15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이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오승환은 존 그레이, 스티븐 마츠와 함께 공동 6위를 차지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세 번째 신인왕 득표

    스포츠 > 야구 | [제1280호] (2016.11.18 18.09)
  • [아웃사이드파크] ‘이승엽 연장전 역전홈런’ MVP·신인왕 선정 뒷얘기

    [일요신문] 2016 시즌을 빛낸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와 최우수신인선수(신인왕)가 결정됐다. 두산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35)는 11월 14일 열린 KBO 시상식에서 외국인 선수로는 역대 4번째 MVP에 올랐다. 총 유효표 102표 가운데 절반이 넘는 62명이 1위로 니퍼트를 선택했다. 총점은 642점. 강력한 경쟁자로 꼽혔던 삼성 최형우(530점)

    스포츠 > 야구 | [제1280호] (2016.11.17 18.02)
  • 보류선수 제외 김병현 “절 불러주는 팀으로 가야죠”

    [일요신문] 지난 11월 9일, 잠실역 부근의 한 음식점에서 취재가 아닌 사적인 모임을 통해 김병현(37)을 만난 적이 있다. 다음날 KIA 타이거즈가 김병현을 내년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지만 기자가 만날 때만 해도 김병현은 구단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잘 모르고 있었다. 그러나 올 시즌 줄곧 2군에 머물며 부상과 재기를 거듭했던 김병현은

    스포츠 > 야구 | [제1279호] (2016.11.12 11.36)
  • [아웃사이드파크] 승부조작·불법도박…KS 맞대결팀 '은폐' 논란 진실게임

    [일요신문] 은폐. 덮어서 감추거나 가려서 숨긴다는 의미다. 중대 범죄 사건에서나 쓰일 법한 이 단어가 최근 KBO리그의 화두로 떠올랐다. 그것도 올해 한국시리즈에서 맞대결한 우승팀 두산과 준우승팀 NC가 문제를 일으킨 장본인이다. 최고의 성적을 올려놓고도 구단 이미지를 위해 진실을 외면하다 오히려 도덕성에 큰 흠집을 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

    스포츠 > 야구 | [제1279호] (2016.11.11 13.34)
  • 제2회 산업방송 이사장배 야구대회, 연예인팀 ‘조마조마’ 우승

    [일요신문] 연예인 야구단 ‘조마조마’가 산업방송 이사장배 야구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조마조마는 지난 5일 4강전에서 남동발전, 6일 결승전서 한국전력을 차례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에너지 나눔 실천’ 제2회 산업방송 이사장배 야구대회는 5일과 6일 신월야구장과 난지야구장에서 진행됐다. 산업통상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1.08 13.56)
  • 김성근과 박종훈의 동행 시너지 낼 수 있을까

    [일요신문] 프로야구 팀 감독의 유임 여부가 이토록 많은 관심을 받았던 전례가 있었을까. 한화 이글스는 지난 3일 계약 기간이 1년 더 남은 김성근 감독(74)이 내년에도 한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화는 덧붙여서 LG 감독을 역임했던 박종훈 단장(57)을 신임 단장으로 임명한다는 깜짝 인사를 단행했다. 김성근 감독의 퇴진을 바랐던 일부 한화 팬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1.06 09.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