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 계엄령 선포된 필리핀 민다나오 현지 선교사 페이스북 통해 “기도해달라” 요청

    [일요신문]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지역에서 무슬림 극단주의자들의 테러활동으로 필리핀 정부가 23일 저녁 이 지역에 60일 간의 계엄령을 선포한 가운데 현지 필리핀 선교사가 한국교회에 기도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 필리핀 마닐라 인근 지역에서 활동하는 박광흠 선교사는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다나오 지역의 선교사들이 기도를 요청하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7.05.25 15.47)
  •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대행 공식일정 시작 “기독교 기관은 ‘정관’보다 ‘성경’이 우선”

    [일요신문]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출범 이후 두 번째 직무대행을 맞이한 가운데 지난 10일 공식일정을 시작한 곽종훈 직무대행(변호사, 법무법인 이경)이 한국교회에 일침을 가했다. 한기총의 정관 전문을 읽어보았는데 보다 핵심적인 원리는 성경에 있다는 것이다. 기독교연합신문 보도에 따르면 곽 직무대행은 한기총의 현재 상황을 발전을 위한 ‘과도기&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7.05.12 17.54)
  • 예장합동 전국 목사장로기도회 성료 “기도하는 이에게 희망 있다”

    [일요신문]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제54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가 지난 11일 낮 12시 폐회예배를 끝으로 성료됐다. 대한민국 새 대통령의 출범과 때를 같이 한 이번 기도회는 기도하는 것으로 새 시대를 준비하는 한국교회의 모습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이었던 지난 9일 오후 부산 부전교회(담임 박성규 목사)에서 개막된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7.05.12 17.49)
  • [직격인터뷰] 불기 2561년 부처님 오신날 특집- 광수사 무원 주지스님 "법식은 마음을 건강하고 즐겁게 만든다"

    [일요신문]“부처님의 법식. 부처님의 법으로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도량으로 이끌어 가고자 선을 세우고 즐겁고 행복한 라온도량이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광수사 신도들과 화합과 지혜를 모으고 있습니다.” 불법(佛法) 가운데 음식을 먹음에 법제가 있는데, 그 법제에 의해 먹음을 법식(法食)이라고 합니다. 법식(法食)은 대도 정법(大道正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7.05.02 22.57)
  • 최요한 담임목사 “대각성 기도회 제2의 종교개혁삼아 교회가 새롭게 태어나야...”

    [일요신문]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가 주관하는 2017 대각성 기도회의 운영위원장인 최요한 남서울비전교회 담임목사를 지난 1일 경기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위치한 교회 집무실에서 만났다. 최요한 목사는 국정위기에 처한 암울한 현실에 대해 종교인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교회에 대한 더 이상의 불신과 분열은 안 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7개 교단 교단장님들과 함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7.03.03 15.41)
  • [종교칼럼] 달을 가르키면 달을 보라

    [일요신문]달을 가르키는데 달을 보지 않고 딴 얘기만 하는 것은 사람들이 흔히 저지르는 실수 중의 하나다. 저 달을 좀 보라고 가르키는데 손가락이 못생겼다, 반지는 왜 끼었느냐, 손톱밑에 때가 있다는 둥 얼토당토 않은 말로 달을 가린다. 본질을 왜곡하고 호도하는 상황을 빗대는 말이다. 순간적인 실수를 깨닫고 바로 달을 보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끝까지 달을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6.07.01 16.37)
  • [종교칼럼] 사법부 판단으로 본 '언론의 공익성'과 '종교활동의 자유' 충돌 결과는?

    [일요신문]2014년 4월28일, CBS는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하나님의교회) 등에서 탈퇴한 피해자들을 조명한 ‘이제라도 사이비 이단 단속해야’라는 제하의 기사를 내보냈다. 이에 반발한 하나님의교회는 CBS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하고 관련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반론보도, 손해배상 등을 청구했다. 최근 이에 대한 항소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6.03.02 17.56)
  • [종교칼럼] ‘상습 성매매’ 목사 엄중한 교회법으로 징벌하라

    [일요신문]설마? 처음엔 그랬다. 연초 한 정보 컨설팅 업체가 2차례에 걸쳐 20여 만 명의 전화번호를 비롯한 신상정보가 담긴 '성매매 리스트'를 공개했을 때만해도 말이다. 당시 리스트엔 의사, 변호사뿐 아니라 경찰까지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무더기로 올라와 있었다. 이 가운데 교회 목사로 추정되는 인물도 있다는 말도 돌았지만 반신반의(半信半疑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6.02.29 17.32)
  • [종교칼럼]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에서 ‘희망’을 본다

    [일요신문]한국교회를 가리켜 한국 바깥의 기독교 연구가들은 흔히 세계 개신교 역사의 불가사의라고 부른다. 그들이 이렇게 말하는 첫째 이유는 ‘황사영(黃嗣永) 백서(帛書) 사건’에서 잘 알 수 있듯이, 오랜 유교의 나라 조선에서 자생적으로 발생한 천주교 신자들이 로마 교황청에 신부 파견을 요청하는 등 ‘이쪽에서 먼저 끌어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6.02.15 18.02)
  • [종교칼럼] 예수쟁이를 위한 변명

    [일요신문]기독교인을 자처하는 사람이 사찰에 들어가 집기를 때려부수고 스님에게 폭언을 퍼붓는 낯부끄러운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이 땅의 수많은 예수쟁이 중의 한 사람으로써 낭패감을 감출 수가 없을뿐더러 불교계에는 물론 시민사회에도 송구하다.이번 사건은 일부 몰상식하고 정신병자로 추정할 수밖에 없는 한 기독교인이 저지른 돌발행동이었을지도 모른다. 하지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6.02.02 16.26)
  • 개그맨 출신 목회자 박병득 목사 “한국교회 초심으로 돌아가 사회의 신뢰 회복해야”

    [일요신문]한국교회가 위기다. 교회의 전반적인 위상이 하락하고 타종교에 비해 신자 감소세가 뚜렷하다. 여기에다 일부 지도급 목회자의 부정, 그리스도인 본연의 모습과는 거리가 목회자·신자의 빗나간 언행이 사회의 지탄을 받은 지 오래다. 개신교 지도자들의 불미스러운 행실은 연일 신문 사회면을 장식한다. 특히 한국교회 장자교단을 자임하는 모 교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6.02.02 16.14)
  • [종교칼럼] 마녀사냥의 굿판을 걷으라

    [일요신문]14세기 유럽 사회에는 이른바 ‘마녀사냥’이 광풍처럼 몰아닥쳤다. 주로 여성들에게 자행된 마녀사냥은 검증되지 않은 속설에 근거해 자행되는 끔찍한 살인행위가 정당화되었다는 데에 문제가 있었다. ‘마녀’에 관한 완결판으로 간주되는 ‘마녀의 망치’라는 책은 “여성들이 주로

    라이프 > 종교 | 온라인 기사 (2016.01.28 17.45)
1 2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