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보수 후보 단일화론 꿈틀…미우나 고우나 '뭉쳐야 산다'

    [일요신문] 3월말에서 4월초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대선주자가 모두 뽑힌다. 그리고 각 당 대선주자 선출과 병행해 제3지대에서는 연대 내지는 단일화 논의가 무르익을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에서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바른정당에서는 유승민 의원이 선두권에 있다. 그리고 두 주자 모두 단일화에 대해 부정적이지 않다. 홍 지사는 한국

    뉴스 > 정치 | [제1297호] (2017.03.20 09.00)
  • 삼성동계 정치 세력화? 박근혜 자택 정치 비난 쏟아지는 까닭

    [일요신문] 박근혜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으로 ‘골박(골수 박근혜)’ 의원들이 몰려들고 있다. 서청원·최경환·윤상현·조원진·이우현·김진태·박대출·민경욱 의원이다. 이들 8인의 호위무사를 두고 정치권에선 ‘삼성동계’라고 칭하기 시

    뉴스 > 정치 | [제1297호] (2017.03.18 08.00)
  • 마이너 잠룡들 '웃픈' 셀프디스 전성시대

    [일요신문] 대권잠룡들의‘셀프 디스’가이목을끌고있다.낮은지지율을끌어올리기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노이즈 마케팅’으로 유권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겠다는 것이다. 남경필경기지사측은2월28일색다른 느낌의 영상을 유튜브 공식채널에공개했다.남경필얼굴가면을쓴한남성이“서둘러올라가야한다.그들이있는곳으로가야한

    뉴스 > 정치 | [제1297호] (2017.03.18 08.00)
  • 개헌 고리 3당 연대 출범…문재인 vs 반문재인 전쟁은 지금부터다

    [일요신문]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을 제외한 자유한국당(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원내대표들이 대선 당일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엔 민주당 내 일부 개헌파 의원들도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3당은 4년 중임제를 명시한 구체적인 개헌안도 마련했다. 합의한 개헌안이 통과되면 19대 대통령 임기를 3년으로 줄이는 대신, 이번에 당선

    뉴스 > 정치 | [제1297호] (2017.03.20 09.00)
  • 유승민, "홍준표 아직 대법원 판결 남아 있어…왜 출마하나" 일침

    [일요신문]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홍준표 경남지사의 대통령 선거 출마를 비판했다. 16일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연세대학교에서 진행된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 합동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홍준표 지사는 아직 대법원의 판결이 남았는데 왜 출마하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홍 지사가 출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3.16 17.03)
  • 박지원 '김종인 빅텐트' 평가 절하 속내

    [일요신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올해 초 구상한 ‘수도권 손학규-충북 반기문-충남 정운찬’ 조합은 실패로 돌아갔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고,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은 국민의당 입당 뜻을 접고 독자 세력화에 나섰다. 대선 판의 주도권은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으로 넘어갔

    뉴스 > 정치 | [제1297호] (2017.03.17 19.51)
  • '룰 협상은 죽 쑤고 호남과는 따로 놀고' 안철수 경선 위기감

    [일요신문]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가 위기다. ‘청년콘서트 안철수’의 이미지는 없다. 어느덧 노회한 기성 정치인에 편입됐다. 자강론을 앞세운 독자 행보도 아슬아슬하다. ‘포스트 탄핵’ 이후 중도 보수층 일부만 흡수했을 뿐, ‘문재인 대세론’을 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급기야 손학규

    뉴스 > 정치 | [제1297호] (2017.03.17 19.50)
  • '55시간 55분' 동안 혹시? 대통령 기록물 둘러싼 논란

    [일요신문]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통령 기록물을 파기했다는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국가기록원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대통령 기록물 지정권자로 해석하면서 불씨가 점화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 집으로 대통령 기록물이 이미 반출됐다는 소문도 파다하다. 박 전 대통령은 파면됐지만 재임 시기 생산된 전자결재 문서와 회의자료, 인사기록, 각종 연설문

    뉴스 > 정치 | [제1297호] (2017.03.15 18.13)
  • [단독] 장시호 측 "김동성과 결혼 준비…주택 자금 최순실이 지원"

    [일요신문] 전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장시호 씨와의 동거설에 휩싸여 논란이 일었다. 그런데 과거 김동성이 장 씨에게 재혼하면 자신의 아이들을 함께 키워줄 것을 요구하다 결별 통보를 받았다는 증언이 나왔다.장 씨 측 관계자는 “재판에서 한국동계영재센터(영재센터) 설립 과정을 설명하다보니 어쩔 수 없이 김동성 이야기가 나온 것”

    뉴스 > 정치 | [제1297호] (2017.03.15 18.14)
  • 손학규, 일자리 200만 개 창출 공약 발표

    [일요신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자리 공약을 발표했다. 손 전 대표는 “새로운 나라의 첫 번째 개혁은 ‘일자리천국, 대한민국’이다. 일자리는 삶을 바꾸고, 새로운 나라와 새로운 민주공화국을 만드는 힘의 원천”이라며 “일하고 싶은 국민 누구나 일할 수 있게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3.14 16.18)
  • 신동욱, 손혜원 '노무현 서거 계산된 것' 발언에 "문재인은 무책임의 지존" 무슨 뜻?

    [일요신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가 계산된 것이라는 발언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전 대표를 언급했다. 13일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혜원 의원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발언 논란을 언급하며 "양심선언은 꽃보다 아름답고 DJ 노벨평화상보다도 위대하다"고 밝혔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3.13 16.05)
  • 문재인, '친문' 손혜원 "노무현 서거도 계산된 것" 발언 논란에 "대단히 부적절" 입장 표명

    [일요신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같은 당 손혜원 의원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가 계산된 것이라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3일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문캠 일자리위원회 출범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손혜원 의원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3.13 15.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