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캠페인

  • 동의보감

    [일요신문]얼마 전 열린 대구세계마스터즈 실내육상경기대회에 98세의 영국 ‘선수’가 참가해 화제가 됐다. 그가 육상 종목에 도전을 시작한 건 95세 때였다. 일본의 최고령 시인으로 유명했던 고(故) 시바타 도요 할머니의 경우 90세에 시인으로 데뷔했다. 시침을 과거로 돌려보면, 우리 역사 곳곳에서도 빛나는 ‘노익장&rsquo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7.04.18 14.57)
  • 아리랑

    [일요신문]기네스북에 ‘단일 주제 최장기 집회’로 2002년(당시 500회) 기재돼, 지금도 그 ‘기록’을 경신 중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집회’. 어느덧 1270회차를 훌쩍 넘긴 이 집회에서 매번 빠짐없이 불리는 우리 가락이 하나 있다. 바로 ‘아리랑&rsqu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7.03.13 11.16)
  • 승정원일기

    [일요신문]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두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만약 조선시대의 기록 문화가 지금까지 이어져왔다면, 어쩌면 이러한 논란은 순식간에 흑백이 가려졌을지도 모른다. 조선은 ‘기록의 왕국’이라 불릴 만큼 다양한 기록물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냈고, 특히 통치자인 왕의 언행에 대해서는 더욱 객관적으로 기록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7.02.01 11.21)
  • 한국의 편액

    [일요신문]해마다 신년이 되면 우리는 새해의 바람이나 지켜야 할 금언이나 교훈을 글로 남기곤 한다. 그 내용이 가정의 화목, 무병장수 같은 희망사항일 수도 있고, 삶이나 성공을 향한 각오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2017년 새해에는 좀 더 특별한 방식으로 자신의 각오나 의지를 다져보는 것이 어떨까. 바로 우리의 전통문화인 ‘편액’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7.01.02 15.35)
  • 김장, 김치를 담그고 나누는 문화

    [일요신문]날씨가 많이 쌀쌀해지면서 바야흐로 김장의 절기가 찾아왔다. 김장은 한국 사람들이 춥고 긴 겨울을 나기 위해 많은 양의 김치를 담그는 것을 말한다. 김장은 우리에게 너무 익숙한 음식 풍습이지만, 지난 2013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될 만큼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음식문화이기도 하다. 대체 김장의 어떤 면모 때문에 인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6.12.06 17.48)
  • 한양도성

    [일요신문]대한민국에 머잖아 또 하나의 세계유산이 탄생하는 걸까. 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신청한 ‘한양도성’에 대한 이코모스(ICOMOS,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의 현지실사가 얼마 전 이뤄지면서 등재를 향한 염원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한양도성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는 내년에 열리는 제41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6.10.24 18.23)
  • 석굴암과 불국사

    [일요신문]최근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경주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들도 적잖은 피해를 입었다. ‘천년 고찰’ 불국사도 그 중 하나다. 대웅전과 관음전 담장 등의 기와 일부가 파손되고, 다보탑 옥개석 난간석이 부러진 것이다. 응급 복구와 2차 피해 예방작업이 진행돼 더 이상의 피해는 막은 상태지만, 문화유산을 보존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6.09.27 18.10)
  • 기록유산의 꽃 ‘조선왕조의궤’

    [일요신문]최근 공중파 방송사들이 사극, 혹은 퓨전사극 드라마를 앞다퉈 선보이면서 올 가을 안방극장에서 사극 각축전이 펼쳐질 모양이다. 한류 드라마의 고전으로 통하는 <대장금>이 <조선왕조실록>에 등장하는 의녀 ‘장금’을 모티브로 삼아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던 것처럼, 또 어떤 사극 드라마가 우리 국민은 물론 세계인

    연재 > 일요캠페인 | [제1268호] (2016.08.30 14.18)
  • 고려 은제주전자

    [일요신문]1935년 미국 보스턴미술관. 유물의 보존처리를 진행하던 박물관 관계자는 깜짝 놀랐다. 평범한 아시아의 청동 주전자가 금빛으로 변하는 순간이었다. 당시 미국은 아시아 미술품이 대유행이었다. 박물관도 시류에 맞춰서 일본의 한 골동품상에게 청동주전자 한 세트를 구입했다. 그런데 보존처리 과정을 끝내고 보니 주전자의 디테일이 예상을 훨씬 뛰어넘었다.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6.07.12 12.09)
  • 안견의 몽유도원도

    [일요신문]2009년 9월 29일 국립중앙박물관이 개최한 ‘한국박물관 개관 100주년 기념 특별전’ 현장. 국내에 처음으로 전시되는 그림 한 점을 보려고 사람들이 몰렸다. 끝없이 늘어선 관객 때문에 1인당 관람시간은 30초로 제한됐다. 30초라도 눈에 담으려고 관객이 구름처럼 몰렸던 데는 이유가 있었다. 이 그림은 한국 회화 사상 최고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6.05.31 09.40)
  • 푸른빛의 아름다움 청화백자

    [일요신문]조선의 도자기 기술을 알려주는 에피소드 하나. 1668년 네덜란드어로 발간된 <하멜 표류기>는 나오자마자 베스트셀러가 됐다. 같은 해 영어, 불어, 독일어로 번역본이 나왔다. 네덜란드 선박의 포수(砲手) 하멜이 풍랑을 만나 제주도 서귀포에 표착(漂着)한 뒤 조선에 억류되면서 14년 간 겪었던 생활기록이다. <표류기>에는 조선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6.05.02 15.59)
  • 조선 궁궐이야기

    [일요신문]1993년 국내 대학의 한 교수가 일본 도쿄 오쿠라 호텔을 산책하다가 우연히 조선 건축물의 자취를 발견했다. 그는 어렵사리 관련 기록을 찾았다. 1916년 9월 <건축세계지(建築世界誌)>에 “오쿠라(오쿠라 기하치로, 大倉喜八郞 : 일본 오쿠라그룹 창업주)가 1915년 겨울 경복궁내에 있던 자선당을 해체하여 도쿄로 이송해 그의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6.03.14 15.34)
1 2 3 4 5 6 7 8 9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