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캠페인

  • 대한제국 국새

    [일요신문] 이성계가 위화도에서 회군한 뒤 4년 째 되던 1392년 어느 날, 정도전 남은 이방원 등이 이성계 앞에 섰다. 고려의 마지막 왕 공양왕을 폐위시킨 뒤였다. 그러고는 물건 하나를 내밀었다. 웬일인지 이성계는 한사코 받기를 거절했다. “예로부터 왕의 일어남은 천명(天命)이 있지 않으면 안 된다. 나는 실로 덕(德)이 없는 사람인데 어찌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5.03.09 10.52)
  • 조선왕실의궤

    [일요신문] TV드라마 <비밀의 문>의 부제는 ‘조선의궤 살인사건’이다. 왕실을 둘러싼 연쇄살인 사건을 시작으로 영조와 사도세자의 갈등을 다뤘다. 사도세자는 절친한 동무였던 도화서 화원 신흥복이의문사를 당하자 진실을 찾아서 사건을 파헤친다. 사건을 해결할 열쇠는 의궤에 있었다. 의궤에 기록된 행사 참여자의 명단과 실제 참여자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5.03.09 10.38)
  • 조선왕조실록 오대산사고본

    [일요신문]태조이성계가 왕위에 오른 뒤 사냥에 나섰다. 젊은 시절을 떠올리며 벼락같이 달리다가 그만 낙마했다. 아프기도 했지만 무엇보다도 망신스러웠다. 그가 제일 먼저 찾은 사람은 사관(史官)이었다. 사관의 손을 잡고 “오늘 일은 쓰지 말아주게”라고 부탁했다. 훗날 <태조실록(太祖實錄)>에는 그가 쓰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던 말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5.03.09 09.26)
  • 떠도는 혼, 어보의 귀환 [1] 문정왕후 어보

    [일요신문] 모든 것은 제자리에 있을 때 아름답습니다. 우리 문화재는 우리 땅에 있어야 합니다. 문화재의 혼은 그 넋을 키운 땅과 어울릴 때 가장 빛납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일제의 침략으로, 한국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많은 문화재가 고향을 잃고 세계를 떠도는 디아스포라 처지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나라밖을 떠돌고 있는 문화재에 대해서도 관심을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4.11.12 10.55)
  • 뒤주

    [일요신문]옛날 옛적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 이야기 한 토막. 경상도 경주에 부임해온 관리 가운데 기생을 가까이하지 않는 사람이 있었다. 원님이 그를 유혹하여 창피를 주는 기생이 있다면 후한 상을 내리겠다고 제안했다. 한 어린 기생이 여염집 여자로 꾸며 관리를 유혹하고는 자기 집으로 오게 하였다. 동침하려는 순간 기생의 남편이라는 사람이 들이닥쳤다. 기생은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4.10.01 17.24)
  • 경대

    [일요신문]영화 <스캔들, 조선남녀상열지사>는 18세기 조선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려고 20억 원 넘게 썼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가구나 의상에서 화장도구, 장신구 등 자잘한 소품들은 세련되고 섬세하며 단아하다. 눈에 띄는 건 경대다. 거울이 달린 화장품 도구함이다. 여인들에게 경대란 아주 각별하다. 팜 파탈(femme fatale) 조 씨 부인의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4.10.01 17.21)
  • 꼭두

    [일요신문]삶과 죽음을 바라보는 시선은 종교나 문화, 민족마다 사뭇 다르다. 우리네 조상은 현재의 삶을 누리는 세상을 이승, 사람이 죽어 영혼이 머무르는 세상을 저승이라 부르며 독특한 내세관을 간직했다. 전통 장례문화에도 이승에서 저승으로 길 떠나는 이를 ‘배웅’하는 의식과 의미가 깃들여 있다. 전통 장례에서 상여는 이승을 떠나 저승으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4.06.23 09.14)
  • 매듭

    [일요신문]전통매듭은 아름다움과 맵시에 화룡점정을 해주는 ‘빛나는 조연’이다. 매듭이란 실을 짜고 꼬아 끈을 만든 후 이 끈을 엮어 다양한 형상을 만들어내는 조형예술이다. 세계 여러 나라에 각기 다른 형태의 매듭이 존재하지만, 우리나라처럼 일상생활에서 매듭을 많이 사용했고 그 형태가 아름다운 나라는 찾아보기 어렵다. 의복과 노리개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4.06.19 17.13)
  • 버선

    [일요신문] “한국인들은 멋있는 디자인 감각으로 이렇게 못나고 더러운 발을 가장 아름다운 것으로 역전시켜 놓은 버선을 만들었다. …한마디로 말해 한국의 버선은 발의 미메시스(모방)가 아니라는 데 그 아름다움이 있다. 버선이 무엇인지 잘 모르는 외국인들은 발에 신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힘들 지경이다. 버선, 그것은 인체의 약점을 역전시키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3.11.25 11.30)
  • 수베개

    [일요신문] 우리 전통베개 가운데 민초에서부터 고관대작은 물론, 왕실까지 가장 두루 쓰인 베개는 다름 아닌 수베개(수침)다. 수베개는 원형이나 네모형의 베갯모에 다양한 색실로 수를 놓은 베개를 일컫는데, 갖가지 모양의 수베개에는 빼어난 아름다움과 함께 우리 고유의 애틋한 정서가 녹아 있다. 선조들이 수베개를 처음 사용한 구체적인 시기는 불분명하지만,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3.10.02 09.00)
  • 전통베개

    [일요신문] 잠자리의 필수품인 베개. 요즘이야 ‘베개도 과학’인 시대라 각양각색의 소재로 만든 기능성 베개들이 안방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30~40년 전만 해도 우리네 안방 풍경은 사뭇 달랐다. 집집마다 곱게 접힌 이부자리 위에는 삶의 지혜와 정서가 깃든 전통베개가 놓여 있곤 했다. 전통베개는 재질에 따라 석침(石枕&midd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3.08.23 10.05)
  • 두텁떡

    [일요신문] <옛날 조선시대에 소문난 떡충이(떡보)가 살았다. 떡 한두 동이는 숨도 안 쉬고 먹었다. 마침 청나라에서 조선으로 명인(名人) 시험을 보러온다는 통지가 왔다. 그래서 조정에서는 각 고을에 명인을 찾는 방을 붙였다. 떡충이는 사람들에게 자신이 최고 명인이라고 소문을 냈다. 떡이라면 한 동이도, 두 동이도, 세 동이도 좋다고 허풍을 떨었다.

    연재 > 일요캠페인 | 온라인 기사 (2013.07.25 10.05)
1 2 3 4 5 6 7 8 9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