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캠페인

  • 그네

    ▲ 쌍그네가 창공을 가르고 있다. 작년 6월 8일 전남 영광군 법성포에서 열린 ‘법성포 단오제’의 한 장면이다. 뉴시스 판소리 춘향전은 단옷날 그네 터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88호] (2009.05.24 00.20)
  • 씨름

    ▲ 예전 큰 잔치나 장이 서는 날에는 빠짐없이 씨름판이 열렸다. 황소 한 마리를 상으로 주는 것은 우리나라가 농경 사회여서 농삿일을 열심히 하라는 뜻이었다고 한다. 일요신문 자료사진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79호] (2009.05.24 00.20)
  • 유네스코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③

    ▲ 사진출처=유네스코 님바산맥은 서아프리카의 기니와 코트디부아르 접경을 따라 남서쪽에서 동쪽으로 뻗어 있다. 가장 높은 봉우리는 님바산으로 해발 175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87호] (2009.05.17 00.20)
  • 널뛰기

    ▲ 널뛰기는 규방에 갇혀 살던 아낙들이 명절마다 즐겨 하던 놀이였다. 사진은 서울 운현궁에서 널을 뛰어 보며 즐거워하는 시민들. 뉴시스 묵은 해 지나가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73호] (2009.02.08 00.20)
  • 유네스코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②

    ▲ 치무 왕국의 수도 유적지인 찬찬에 남아 있는 진흙 건축물. 벽면에 새와 물고기, 기하학적 무늬 등이 줄지어 새겨져 있다. 사진제공=페루관광청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70호] (2008.01.18 00.20)
  • 막걸리

    ▲ 막걸리의 기원은 정확치 않으나 우리 역사와 함께한 술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쌀이나 찹쌀로 빚어 단백질이 풍부하고 비타민B 등 영양성분도 많다.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69호] (2009.01.11 00.20)
  • 유네스코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①

    ▲ 예루살렘 성전 서쪽 옹벽 일부는 ‘통곡의 벽’이라 불리는 유대교의 최고 성지다. 황금빛 돔의 ‘바위사원’은 옛 시가지에서 가장 눈길을 끈다. 사진제공=이스라엘관광청.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66호] (2008.12.16 00.20)
  • 진경산수

    ▲ 겸재의 진경산수화 대표작 금강전도 萬二千峰皆骨山 일만이천봉 개골산 何人用意寫眞顔 누가 정성껏 참모습 그리려했나 衆香浮動扶桑外 뭇 향기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60호] (2008.11.09 00.20)
  • 가야금

    ▲ 가야금은 소리가 맑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은 국립국악원 원로사범인 최충웅 명인(위)과 국립국악원 정악단 단원들의 연주 모습. 사진제공=국립국악원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54호] (2008.09.28 00.20)
  • 부채

    ▲ 산수를 배경으로 열한 마리의 학이 자유로이 노니는 모습이 잘 표현된 화접선. 조선시대. 작자미상. 57×31.7cm. 사진제공=일준부채박물관 黃葉秋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46호] (2008.08.03 00.20)
  • 정원

    ▲ 궁원 중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록된 창덕궁 후원(비원)이 꼽힌다. 사각형의 연못 부용지가 주변 지형과 잘 어울리도록 조성돼 있다. 우태윤 기자 wdosa@ilyo.co.kr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39호] (2008.06.15 00.20)
  • 승무

    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파르라니 깎은 머리 박사 고깔에 감추오고 두 볼에 흐르는 빛이 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 빈 대에 황촉불이 말없이 녹는 밤에 오동잎 잎새마다 달이 지는데 소매는

    연재 > 일요캠페인 | [제831호] (2008.04.20 00.20)
1 2 3 4 5 6 7 8 9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