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이재용 ‘지지부진’에 이부진 ‘급등’···삼성 후계 경쟁 급부상 내막

    삼성그룹 경영공백 우려속 이재용-이부진 후계 경쟁 가능성 부상돼 [일요신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소환해 15시간에 걸친 고강도 수사를 마치고 구속영장 재청구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이에 연초 200만 원을 바라보던 삼성전자의 주식이 180만 원대로 급락하는 등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여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4 17.47)
  • [단독] ‘홈캐스트’는 시작…사상 최대 주가조작 15종목 더 털린다

    [비즈한국] “일단 적당한 회사 두 개가 필요해. 하나는 펄(Pearl·진주)이고 다른 하나는 셸(Shell·껍데기)이 되는 거지.”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는 차분하게 설명을 이어나갔다. ‘펄’은 주가를 부양하는 역할을 맡는다. 펄의 핵심은 성공 가능성이다. 추진하는 프로젝트나 연구가

    뉴스 > 경제 | [제1293호] (2017.02.15 18.03)
  • ‘배기가스’ 뚫고 세계 판매 질주 폭스바겐 앞에 ‘트럼프 장벽’이…

    [비즈한국] 독일 폭스바겐(Volkswagen)그룹이 지난해 세계적으로 1030만 대를 판매해 글로벌 자동차 판매 1위를 기록한 것은 의외의 결과였다. ‘디젤 게이트’ 파문의 장본인으로 소비자를 속였다는 비판과 더불어 한국 등 일부 시장에서는 아예 판매금지 처분을 받았기 때문이다. 2011~2015년 4년 연속 글로벌 판매량 1위에 오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3 18.00)
  • 이재용 영장 운명 가를 ‘공정위 특혜’의 재구성

    [비즈한국] 특검이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다시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대치동 사무소로 불러들였다. 특검은 이 부회장이 청와대를 통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순환 출자를 해소하기 위해 이 부회장이 삼성SDI의 주식 1000만 주를 처분하라는 공정위 명령을 500만 주로 줄이도록 청와대에 청탁을 했다는 것이다. 특검은 이 부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3 16.00)
  • “먼저 청탁” AS 혐의, 이재용 영장도 ‘AS’?

    [비즈한국] 오전 9시 30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뇌물공여 혐의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소환됐다. 지난 1월 12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지 한 달여 만에 재소환이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이후 수사가 잠시 주춤했던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과 관계없이 이재용 부회장을 구속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상황. 한 달여 동안 특검은 삼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3 11.00)
  • 세금 왕창 걷어놓고 ‘어? 작년 경기 좋았네’

    [비즈한국] 현대경제연구원은 12일 현재 한국 경제의 대내외 불확실성 정도가 2011년 유럽 재정위기 당시 수준이라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나 IMF(국제통화기금) 등 국제 경제기관은 물론 글로벌 투자은행 등도 한국 경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박근혜 대통령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2 23.03)
  • 제2금융권 대출 지난해 사상 최대 증가…87조 급증

    [일요신문] 가계와 기업이 2금융권에서 빌린 돈이 지난해 724조 1358억 원으로 사상 최대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724조 1358억 원으로 2015년 말보다 87조 3515억 원(13.7%) 급증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은 저축은행과 새마을금고, 상호금융사, 신용협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1 15.01)
  • ‘유리지갑’ 직장인…지난해 근로소득세 사상 첫 30조 넘어서

    [일요신문] 직장인들이 내는 근로소득세(근소세)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3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공개된 정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총국세수입 242조 6000억 원 가운데 근로소득세는 31조 원으로 전년보다 3조 9000억 원, 14.6%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는 총국세수입 증가율(11.3%)보다 3.3% 높은 수준이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1 12.48)
  • [단독추적] ‘황우석 테마주’ 홈캐스트 주가조작 진짜 설계자는 누구?

    [일요신문] 증권가에 떠돌던 ‘풍문’은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 3일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주가조작(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 위반) 혐의를 받는 원영식 W홀딩컴퍼니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신병확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원 회장은 코스닥 상장사인 홈캐스트 주식 170만 주와 100억 원 상당의 전환사채를 불법 취득하고

    뉴스 > 경제 | [제1292호] (2017.02.10 17.02)
  • 쿠팡, 이커머스 기업 전환 막전막후

    [일요신문] 쿠팡이 지난 2일 로컬(지역) 상품 신규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즉 소셜커머스 서비스를 중단하고 이커머스(온라인 상거래)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소셜커머스 기업으로 출발한 쿠팡이 정체성이나 마찬가지인 사업을 중단하면서 업계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소셜미디어나 온·오프라인 미디어를 활용해 이뤄지는 소셜커머스는 일정 수 이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0 15.50)
  • “최순실 도와준 임원 부당 승진”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특검 고발 앞과 뒤

    [일요신문] 지난 9일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연대와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는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을 은행법 위반 혐의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정유라 씨에게 제공된 약 38만 유로의 저금리대출을 두고 하나은행이 특혜대출을 해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

    뉴스 > 경제 | [제1292호] (2017.02.10 14.58)
  • 오징어 너마저…통계로 본 서민 생활 ‘삼재’ 파탄 실상

    [비즈한국]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 속에서 서민 경제는 나락으로 치닫고 있다. 정치적 혼란기에 중심을 잡고 일해야 할 정부 부처마저 복지부동(伏地不動)을 넘어선 신토불이(身土不二) 행태를 보여 서민들의 삶은 더욱 힘들어지고 있다. 혹한에다가 정부의 조류인플루엔자(AI) 대응 및 물가 관리 부재가 겹치면서 올 동절기 생활 물가가 최근 10년 사이 3번째로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2.10 13.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한화생명
미래에셋
신한은행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