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롯데시네마가 ‘사드 보복’을 피하는 방법

    [비즈한국] 롯데그룹이 중국의 ‘사드 보복’에 몸살을 앓고 있다. 이미 중국 내 롯데마트 99개 점포 중 90여 개 점포가 문을 닫았고, 롯데백화점(5곳)은 15% 이상 매출이 감소했다. 롯데시네마도 중국의 사드 보복을 우려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중국 내 롯데시네마의 매출이 크게 감소하거나 불매운동 및 시위로 인해 영업을 중단한 영화관은

    뉴스 > 경제 | [제1299호] (2017.03.31 17.15)
  • 서울모터쇼 관심도 뚝 떨어진 3가지 이유

    [비즈한국] 국내 최대 모터쇼인 2017 서울모터쇼가 일산 킨텍스 1·2전시장에서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열린다. 프레스데이인 3월 30일 언론에 사전 공개된 서울모터쇼를 보면 올해는 예년과 달리 화제성과 관심도가 떨어지는 편이다. 왜 그런지 짚어봤다. Ⅰ신차가 없다 모터쇼에서 가장 관심을 많이 받는 자동차는 단연 &l

    뉴스 > 경제 | [제1299호] (2017.03.31 17.14)
  • '동병상련' 야놀자 vs 여기어때 전운 감도는 까닭

    [비즈한국] 모텔숙박 애플리케이션(앱) 양대산맥인 ‘야놀자’와 ‘여기어때’가 모두 홍역을 치르고 있다. 부정적인 이미지의 모텔을 양지로 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 두 서비스가 나란히 추문에 얽혔기 때문이다. 야놀자는 성매매 방조 의혹, 여기어때는 개인정보 유출로 논란이 됐다. 지난 20일 야놀자 프랜차이즈

    뉴스 > 경제 | [제1299호] (2017.03.31 21.20)
  • “대우조선 살려야 한다” 임종룡 금융위원장 총대 멘 까닭

    [일요신문]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대우조선해양 회생을 위해 총대를 메고 나섰다. 임 위원장은 금융권은 물론 조선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며 “대우조선을 살려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부실기업 구조조정이 필요할 때면 어김없이 정치권 눈치 보기와 시간끌기로 몸을 사리던 과거의 금융당국에서는 찾아 보기 힘든 모습이다. 정권 말기에다

    뉴스 > 경제 | [제1299호] (2017.03.31 15.29)
  •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 확전 조짐···상장 특혜 의혹 등 재점화

    [일요신문]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심상치 않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금융당국 특별감리 추진 소식이 알려지자, 최근 불거진 분식회계 논란이 확전될 지 노심초사하고 있는 형국이다. 주식도 하락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29일 증권선물위원회에서 논의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부 절차에 따라 계획을 세워 감리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30 10.58)
  • 롯데·신라면세점 담합 과징금 18억 부과

    [일요신문] 중국의 사드보복여파로 위기에 놓인 국내 대형 면세점이 또 다시 불명예를 안게 됐다.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담합에 대한 과징금과 시정명령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009년 9월부터 2011년 5월까지 9차례 전관할인행사를 진행하면서 답함을 통해 전자제품에 대해 9차례에 걸쳐 행사할인을 하지 않은 신라면세점과 롯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30 09.59)
  • 아모레퍼시픽, 사드여파에도 이사 보수한도 급상승 내막

    아모레퍼시픽 이사보수한도 상승에 매달리는 이유가 후계경영 탓? 지적도 [일요신문]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이사 회장 서경배)이 올해 이사보수한도를 크게 늘렸다. 지난해 이사보수한도 150억 원에서 올해 200억 원으로 3년간 2배가 늘어난 수치다. 보수 한도 상향 조정이 형식적이거나 행정적인 조치라는 설명을 내놨지만, 일각에서 바라보는 시선은 다르다. 특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9 18.00)
  • [발로 쓰다] 통계의 빈곤‧비밀주의에 경제정책이 멍든다

    [비즈한국] “국세청이 세수 자료를 공개하면 정책 개발과 연구에 도움이 될 겁니다. 앞으로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지난해 11월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조세 불평등’과 관련한 한 토론회에서 법인세 실효세율이 화두에 오르자 사회를 맡고 있던 노 교수는 청중을 향해 고개를 숙였다. 국세청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9 15.59)
  • 간판 바꾸는 전경련, '5월 위기론' 고개 드는 까닭

    [일요신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존폐 기로에 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3월 24일 혁신안을 내놨다. 혁신안 내용의 핵심은 단체 명칭을 ‘한국기업연합회(한기련)’로 바꾸고, 정경유착의 ‘거간(居間)’으로 지목된 사회협력회계를 폐지하기로 한 것이다. 사회협력회계는 그간 어버이연합 등

    뉴스 > 경제 | [제1299호] (2017.03.30 16.43)
  • 한전 자회사 상장 추진 앞뒤…‘원전 이슈’ 방어해 공모가 띄워라

    [일요신문] 지난 3월 21일 조환익 한국전력공사(한전) 사장은 언론 간담회에서 “뉴젠의 매각구조가 정해지면 인수전에 가장 먼저 뛰어들겠다”고 말했다. 원전 운영회사 뉴젠은 영국 무어사이드에서 원전 3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맡고 있다. 뉴젠은 도시바가 60%, 프랑스 엔지가 40%의 지분을 갖고 있다. 최근 원전 사업에서 대규모

    뉴스 > 경제 | [제1299호] (2017.03.31 19.41)
  • “아버지 재산 압류 안 된다” 롯데 3남매, 신동주에 소송

    [일요신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과의 채무 관계를 앞세워 권리행사에 나서자, 나머지 형제들이 이를 저지하는 소송에 나섰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은 지난 2일 법원에 신격호 총괄회장 재산에 대한 신 전 부회장의 강제집행 청구에 이의를 제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9 11.22)
  • ATM 개인정보 유출일파만파…1·3위 업체도 동일 기종 교체 논란

    [비즈한국] 결제대행업체(VAN·밴사) 청호이지캐쉬가 운영하는 일부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악성코드에 감염돼 고객의 카드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금융당국이 업계 1위와 3위인 한국전자금융과 BGF핀링크 등에도 문제가 된 동일 모델을 철수하라고 통보했다. 청호이지캐쉬 외 회사에서도 카드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한 것이 아닌지 또는 발

    뉴스 > 경제 | [제1299호] (2017.03.29 17.5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한화생명
롯데건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