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갤럭시S8' 충전 경고메시지 일괄 발송, 왜?

    [비즈한국] 삼성전자가 26일 ‘갤럭시S7’과 ‘갤럭시S8’ 등의 사용자에게 이례적으로 충전 관련 경고 메시지를 일괄 전송했다. 최근 불거진 무선 충전기 작동 오류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충전기 안전 주의 사항’이라는 제목으로 휴대

    뉴스 > 경제 | [제1303호] (2017.04.29 16.45)
  • [단독] 한전, 퇴직자 회사와 수의계약 수십억대 ‘일감 몰아주기’

    [일요신문] 한국전력공사(한전)가 퇴직자가 만든 회사에 최소 수십억 원대 일감을 몰아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3월 28일 감사원에 따르면 한전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과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은 ‘터빈로터 정밀진단용역 수의계약 체결’과 관련해 ‘주의’ 통보를 받았다. 이들은 발전설비 검사업체인 A 사에 &l

    뉴스 > 경제 | [제1303호] (2017.04.28 21.10)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한방이 필요해!'

    [일요신문] 신한금융지주(신한금융)가 올해 1분기 9971억 원의 순이익을 거두면서 국내 금융지주사 중 순이익 1위를 차지했다. 그렇지만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KB금융지주(KB금융)가 순이익 8701억 원을 기록하면서 뒤를 바짝 쫓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1분기 신한금융과 KB금융은 각각 7714억 원, 5450억 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226

    뉴스 > 경제 | [제1303호] (2017.04.28 21.52)
  • 코스피 6년 만의 2200 돌파를 바라보는 투자자의 자세는?

    [일요신문] 코스피가 6년 만에 2200을 돌파했다. 일부 들뜬 증권사들은 2500, 3000을 예상하는 곳도 있다. 주식시장과 동행하는 부동산 시장도 최근 예상 밖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프랑스 대선에서 중도세력의 마크롱 후보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도 긍정적 요인이다. 5월 출범할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도 호재에 속한다. 하지만 이번 증시 상승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4.28 16.37)
  • ‘국정농단 재판중’ 삼성·롯데 후계구도 새 국면

    [일요신문] 재계 1위 삼성과 5위 롯데의 후계구도가 일그러지고 있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여파다. 삼성은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지주사 추진을, 롯데는 호텔롯데 상장을 기약할 수 없는 처지다. 진행 중인 재판 결과에 따라 그룹 경영권이 통째로 흔들릴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두 그룹 모두 ‘플랜B’를 통한 안전장치 확보

    뉴스 > 경제 | [제1303호] (2017.04.28 18.19)
  • 금호타이어 해외 매각 우려, 재입찰 목소리도

    [일요신문] 타이어업계 국내 2위이자 글로벌 14위인 금호타이어가 해외 기업에 매각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산업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지난 1월 16일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와 현재 매각협상을 벌이고 있다. 금호타이어의 해외업체 매각 성사 가능성이 높아진 까닭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4.27 16.36)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라진 꿈···삼성전자, 지주사 전환 백지화 공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박근혜 전 대통령 독대 삼성 지주사 전환 추진 문건 공개 '당혹' 삼성전자“지주사 전환 경쟁력 강화 도움 안 돼” [일요신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강력히 추진의사를 밝힌 삼성전자의 지주사 전환이 전면 백지화됐다. 삼성전자는 27일 지주회사로 전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4.27 10.30)
  • 현대차 신차교환 ‘광고처럼 안 되던데요?’

    [비즈한국] “고객님, 한 달이나 입으신 옷을 마음이 바뀌셨다고 어떻게 다른 옷으로 바꿔 드려요?” “현대자동차는 되던데요?” “고객님, 1년 가까이 쓰던 폰을, 파손됐다고 어떻게 새 폰으로 바꿔 드려요?” “현대자동차는 바꿔 주던데요?” “고객님,

    뉴스 > 경제 | [제1303호] (2017.04.27 15.53)
  •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 전두환 사돈 ‘흑기사’ 자처한 내막

    [일요신문]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이 이희상 전 동아원그룹 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대산앤컴퍼니에 유망 계열사인 ANF PET(에이앤에프팻)을 넘기기로 하면서 그 배경에 대해 여러 해석이 나온다. 에이앤에프팻은 미국에 본사를 둔 애완동물 사료(용품) 제조업체다. 지난해 기준 자산 규모는 179억여 원에 불과하지만 세계적으로 애완동물 산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것

    뉴스 > 경제 | [제1303호] (2017.04.27 15.18)
  • 금호타이어 매각이 한국타이어 후계구도에 미치는 영향

    [일요신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타이어에 대한 우선매수청구권 행사를 포기했다. 금호타이어는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더블스타는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과 상표권 사용 문제 등 세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 인수에 성공하면 향후 국내 타이어업계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아

    뉴스 > 경제 | [제1303호] (2017.04.28 14.32)
  • SK 공시 위반 17건으로 가장 많아, KT는 과태료 1위

    [일요신문] SK가 가장 많은 공시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KT는 가장 많은 과태료를 부과 받았다. 2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공정위가 27개 대기업집단 소속 155개 회사를 대상으로 기업집단 현황 공시 및 비상장사 중요사항 공시 이행상황을 점검한 결과 22개 집단 54개 회사가 99건의 공시의무를 위반한 사실을 확인하고 과태료 총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4.26 15.07)
  • “차라리 지금 받는 게 낫다” 기업들 대선 후 강도 높은 세무조사 긴장

    [일요신문] 삼성전자가 지난해 연말부터 이뤄진 국세청의 세무조사 결과 5000억 원 이상을 추징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재계 일부에서는 “삼성이 부럽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추징금 액수가 아니라 세무조사를 받은 ‘시기’ 때문이다. 대기업들 사이에서는 행정부 수장이 공백 상태인 지금 세무조사를 받는

    뉴스 > 경제 | [제1303호] (2017.04.28 10.5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삼성전자
신한금융
서울우유
하나금융그룹

인기 뉴스

삼성화재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