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대우조선해양 정부 지원 논란 ‘일파만파’, 고심 끝에 혈세만 푼 금융당국

    대우조선해양 1년5개월 동안 7조 원 혈세 들어가·‘폭탄 돌리기’ 차기 정권에 넘기나 삼성중공업-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편애냐' 정부 구조조정 압박에 심기 불편 [일요신문] 정부가 대우조선해양에 2조 8000억 원대의 신규자금을 투입하는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년 5개월 동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3 15.40)
  • 증권·자산운용사까지 군침…최윤 아프로서비스 회장 왕성한 식욕 앞과 뒤

    [일요신문] 기업 인수합병(M&A)을 통해 ‘일본계 대부업체’ 이미지를 벗으려는 최윤 아프로서비스그룹 회장의 왕성한 식욕이 계속되고 있다. 2014년 저축은행을 인수하며 제도권 진입의 꿈을 이룬 최 회장은 이번에는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인수에 팔을 걷어붙였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그가 단순히 제도권 금융사라는 소박한(?) 꿈에 머물

    뉴스 > 경제 | [제1298호] (2017.03.23 12.04)
  • [단독] ‘자라’ 모그룹 여전히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

    [비즈한국] ‘자라(ZARA)’로 유명한 스페인 최대 패션 유통업체 인디텍스(Inditex)그룹의 국내 입점 브랜드 홈페이지 대부분이 매장 위치 페이지에 동해를 ‘일본해’라 표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자라가 일본해 우선 표기 지도를 사용하여 논란이 된 데 이어 다시 한 번 한국 국민의 정서를 무시하고

    뉴스 > 경제 | [제1298호] (2017.03.28 10.53)
  • 정치권 외풍에 '펑크' 난 타이어 바람 차나

    [일요신문] 금호타이어는 군에 전투기용 타이어 등을 납품하는 방산업체기도 하다. 따라서 국가 안보와 관련된 회사이니만큼 해외 자본이 인수할 시 정부 당국의 승인이 필요하다. 지난 3월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체 회의에선 금호타이어와 관련한 질의응답이 오갔다. 이 자리에 참석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한 승인

    뉴스 > 경제 | [제1298호] (2017.03.23 18.23)
  • 롯데그룹 위기 바라보는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속내

    [일요신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되고 최근에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로 중국의 경제보복을 받으면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이런 신 회장을 예의주시할 것으로 보이는 사람이 있다. 신 회장의 형인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다. 신 회장과 경영권을 놓고 분쟁 중인 신 전 부회장에게 신 회장의 위기는

    뉴스 > 경제 | [제1298호] (2017.03.22 15.09)
  • 금호타이어 매각, 소송전 일촉즉발…정부는요?

    [비즈한국]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이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채권단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중국 더블스타 측도 인수가 불발될 경우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겠다는 입장이다. 강대강의 대결 속에 심판 역할을 해야 할 정부는 주심과 부심이 엇박자를 내며 능력 부재를 드러내고 있다. 발단이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1 18.00)
  • 편의점·대형마트 ATM서 카드정보 유출···대만서 부정인출도

    [일요신문] 금융자동화기기(ATM)에서 개인 신용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예상된다. 금융감독원은 6개 VAN사와 제휴된 대형은행을 교차‧점검하도록 지시했다. 2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편의점과 대형마트에 설치된 청호이지캐쉬의 ATM과 CD기 총 63대가 악성코드에 감염돼 2500여건의 카드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1 15.51)
  • ‘신격호 세 번째 부인?’ 베일 벗은 서미경···신격호 횡설수설에 눈물 훔치기도

    서미경 검찰 소환 불응 질문에 ‘묵묵부답’ 신격호 롯데총괄회장 법정 나온 뒤 지팡이 휘둘러 [일요신문]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상 세 번째 부인인 서미경(57)씨가 베일을 벗었다. 지난해 검찰의 롯데 그룹 수사 결과 배임·탈세 혐의가 드러나 재판에 넘겨지면서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특히, 서씨는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0 18.44)
  • [박근혜 소환 임박] ‘대목’ 섰으니 재벌총수들은 불구속?

    [비즈한국] “최태원 회장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가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앞두고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병 처리에 대해 내놓은 전망이다. 박 전 대통령 소환이라는 ‘대목’이 섰는데, 최 회장을 구속하기 위해 공력을 나누지는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S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0 17.00)
  • [박근혜 소환 임박] 불똥 튈라, 최태원·황창규 일단 ‘뭉개기’

    [비즈한국] ‘하늘같은 은혜를 잊지 않겠다.’ 김창근 전 SK 수펙스추구협의회 회장이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면 직후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다. 박 전 대통령 소환을 이틀 앞두고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불러 사면 관련 대가가 있었는지 집중 추궁했다. 앞서 안종범 전 청와대 정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19 17.00)
  • 분당 차병원 국내 최단기간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100례 돌파

    [일요신문]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동익)이 국내 최단기간으로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를 100례 돌파했다고 밝혔다. 분당 차병원이 지난 2016년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작한 후 1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다학제 통합진료란 여러 분야의 전문의들이 한 자리에 모여 환자와 함께 최상의 진단 및 치료 계획을 결정하는 방법이다. 각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3.20 11.00)
  • 황창규 회장 사실상 연임 확정에도 ‘KT CEO 리스크’ 우려 왜?

    [비즈한국] KT 황창규 회장은 ‘꽃길’을 걸으며 2기를 시작할 수 있을까.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황창규 회장의 연임을 둘러싸고 회사 안팎에서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2017년 KT 정기주주총회가 24일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개최된다. 정기주총의 가장 큰 이슈

    뉴스 > 경제 | [제1297호] (2017.03.18 09.4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한화생명
롯데건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