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색] 미모의 여교사 직업이 ‘야동’ 배우? 과거 음란물 출연 사실 드러나 ‘충격’ [일요신문] 미모의 사립학교 여교사가 과거 음란물을 찍은 사실이 들어나 논란에 횝싸였다. 최근 영국 매체 <더선>은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한 사립학교에 근무한 스베틀라나 토폴(27)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평소 반듯한 품행과 수준 높은 교육으로 평판이 좋았던 교사 스베틀라나는 한 통의 익명 이메일로 많은 것을 잃었

[배틀색] 음주운전 하던 미국 여대생, 음란셀카 찍다 경찰차와 ‘쾅’ [일요신문] 미국 텍사스 주에서 신입 여대생이 술에 취한 채 운전을 하던 중 상의탈의 셀카(셀프카메라)를 찍다가 순찰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텍사스A&M대학교 1학년생 미란다 케이 레이더(19)는 전날 밤 텍사스 주 브라이언 시에서 교통사고 조사를

[배틀색] ‘완벽한 여자 행세’로 인신매매하고 다닌 남성 경찰에 ‘덜미’ [일요신문] 아름다운 여성의 모습을 하고 중남미를 누비던 남자 인신매매범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2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인터폴은 20대 남성 카라카스에서 리카르도 레알 로드리게스를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했다. 이름에 남녀 구분이 뚜렷한 스페인어 특성상 리카르도는 영어의 리차드에 해당하는 남자이름이다. 하지만 인터폴

[배틀색] 700일간 ‘성적 행위’ 참아온 남자의 ‘슈퍼파워’ [일요신문] 700일이라는 긴 시간 성적 욕망을 절제해온 남성이 뜻밖의 '슈퍼파워'를 갖게 됐다는 사연이 소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영국 <인디펜던트지> 등 외신은 유명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에 올란온 한 남성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로힛(Brohit)’이

[배틀색] 은밀한 부위에 반지 끼웠다가 응급실 간 중국남성…도대체 왜? [일요신문] 중국의 한 남성이 자신의 성기에 반지를 끼웠다가 빼지 못해 응급실까지 실려가는 사고가 발생해 화제다. 중국 매체 <소후>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중국 광시성 류저우시의 병원 응급실에 한 남성이 실려왔다. 이 남성은 자신의 성기에 반지를 끼웠다가 이를 빼지 못해 응급실에 실려오게 됐다. 남성은 반지가 끼워진 상태로 이틀 동

[배틀색] ‘살인 광대 출몰’ 괴소문에 ‘벌벌’ 떠는 미국 전역 [일요신문] 공포영화에나 나올 법한 ‘무서운 광대’ 출몰로 미국 전역에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미국 <폭스뉴스>는 27일(현지시각) “가면을 쓴 광대들이 앨라배마에 이어 버지니아, 플로리다, 콜로라도 주에까지 출몰하고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시아버지 정자와 며느리 난자 이용한 인공수정 일본서 논란…"어쨌든 우리집씨니까" [일요신문] 일본에서 시아버지의 정자와 며느리의 난자를 이용한 인공수정이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이같은 일은 20년 동안 벌어졌으며 그 결과 173명의 아이가 태어났다. 18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한 병원에서 지난 20년 동안 시아버지의 정자와 며느리의 난자를 시험관에서 인공수정했다. 나가노현에 위치한 불임 클리닉 &ls

성매매 여성 손목에 '바코드 문신' 새겨 넣은 포주 44년형 [일요신문] 성매매 여성의 손목에 바코드 모양의 문신을 새겨 물건처럼 다룬 악덕 포주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나우뉴스>에 따르면 최근 스페인 최고법원은 마드리드에서 불법 매춘사업을 벌인 루마니아 출신의 포주에게 징역 44형을 선고했다. 스페인 경찰에 따르면 포주는 큰 돈을 벌게 해준다는 조건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매춘을 시켰고

나인뮤지스 경리, 도자기 속살 봤니? 속옷 화보 '아찔' [일요신문] 걸그룹 나인뮤지스 경리의 파격적인 속옷 화보가 뒤늦게 눈길을 끌고 있다. 경리는 <더 셀러브리티> 9월호에서 속옷 화보를 진행한 바 있다. 이 화보에서 경리는 속옷과 감각적인 패션 아이템들을 믹스한 란제리룩 컨셉트의 화보로 아름답고 우월한 몸매를 과시했다. 공개된 화보 속 경리는 푸른색 속옷을 입고 소파

중고차 판매장 차량에서 성관계한 남녀커플 체포 [일요신문] 중고차 판매 전시장에 주차된 차 위에서 성관계를 가진 남녀 커플이 체포됐다. 미국 <데일리뉴스>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 팜비치 지역에 거주하는 레이먼 미첼(29)과 에린 버드(18)는 지난 5일 3시께 이 지역에 있는 한 중고차 판매 전시장에 주차된 차 위에서 성관계를 가졌다. 두 사람은 주차장에 주차된

10살 어린 제자와 성관계한 여자 담임교사 체포..."유부녀에 임신이라니" [일요신문] 26세의 미국 고등학교 여교사가 자신이 담임을 맡은 반의 16세 남학생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체포됐다. 이 교사는 현재 기혼인 동시에 임신한 상태로 추정돼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25일 플로리다주 세인트존스 카운티 경찰서는 이날 오후 이 지역에 있는 세인트 어거스틴 고등학교에 재직

女명문대생들, 나체로 럭비 경기 뛰게 된 이유는? [일요신문] 영국의 명문 대학인 옥스퍼드대학과 케임브리지대학의 여자 럭비팀 선수들이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해 옷을 과감하게 벗어 던졌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여자 럭비선수들은 오는 12월 10일 열릴 바시티 매치(Varsity Match)에 앞서 자선기금 모금을 위해 새미누드 캘린더를 제작했다. 총 13장으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