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유정의 못다 한 이야기 고백의 이유는 단순하다. 내가 살아야 했고, 내가 살아야 아이들도 사니까. 엄마는 이토록 강하다. 이영범·노유정 부부가 4년의 별거 끝에 지난해 4월 이혼했다. 21년의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현재 아내는 지하 단칸방을 전전하며 시장에서 일하고 있고, 남편은 KBS2 드라마 <여자의 비밀>에 출연 중

혼밥 고수의 흔한 팁 & 혼밥 식당 굳이 둘이 먹어야 할까? 간편하게 혼자 먹으련다 “어렸을 땐 친구들과 몰려다녔는데 지금은 혼자가 편해요. 내가 먹고 싶은 음식 먹고 내가 보고 싶은 영화를 맘껏 볼 수 있으니까요. 친구들과 의견을 조율해야 하는 피로가 줄었죠.” 노원구 중계동 A씨 “혼자 밥 먹을 수 있는 식당이 늘었어요. 예전엔 1

직진본능 윤균상 속도 보단 방향이 중요하다. 윤균상은 ‘직진’이다. 189cm의 큰 키는 현직 모델로 오해할 만했다. 해외 패션 위크라면 빼놓지 않고 챙겨 볼 이미지였다. 기세 좋은 몸집은 아마추어 축구단원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첫인상은 쉽게 뒤집혔다. 모델로 잠깐 활동하긴 했지만 브랜드도 잘 모를 만큼 패션에 문외한인 데다 학

백현이 존재하는 이유 오늘 보니 화보 찍는 걸 즐기는 것 같던데요? 포즈나 표정도 굉장히 자연스럽고요. 찍으면서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을 입는 것도 재미있고, 찍고 나서 모니터를 보는 것도 신기해서 좋아해요. 평소에는 하지 못했던 걸 한다는 게 즐거워요. 오늘 정말 많은 사람이 오로지 본인에게만 집중하는 분위기였잖아요. 주목받는 분위기를

인스타그램의 인기 굳히기! 어쩌면 스냅챗의 CEO 에반 스피겔은 요즘 인스타그램의 ‘스토리즈’ 기능 때문에 밤잠을 설칠지도 모르겠다. ‘게시물이 24시간 후 사라진다’는 요소 하나를 더했을 뿐인데, 인스타그램과 스냅챗의 모양새가 비슷해졌기 때문. 반면 마크 저커버그는 한결 여유로울 터. 두 SNS를 오가던 이들이 속속 인스타그램으로 이동 중

개그맨 김재우의 길 애초에 웃기려는 생각은 없었다. 그저 인스타그램을 시작했을 뿐이다. 그것이 김재우의 길이다. 요즘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핫한 계정의 주인공이에요. 이렇게까지 파급력이 있을 줄 알았나요? 아니요. 전혀 몰랐어요. 제가 올리는 건 사적인 얘기잖아요. 원래 인스타그램을 잘 활용하던 사람도 아니었고요. 언제부터 시작한 거예요? 정확히

언니가 돌아왔다 '브리짓 존스'의 새로운 시리즈가 나온다. 오는 9월 29일 개봉하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All by Myself'를 부르짖던 30대 독신녀가 이제는 40대 임산부가 되었다. 보는 우리도 이렇게 애틋한데, 배우는 오죽할까? 12년 만에 다시 브리짓 존스로 돌아온 배우 르네 젤위거를 만났다. 12

오 마이 보검 박보검이 웃으면 함께 웃고, 울면 함께 운다. 그에게 빠졌다는 증거다. 박보검의 인기가 새삼스러운 건 아니다. 그는 몇 년 전부터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선 ‘괜찮은 놈’으로 꼽혔고, 매니저들 사이에선 ‘탐나는 놈’으로 불렸다. 기자들 사이에선 ‘뜰 놈’으로 점쳐지곤 했다. 이만하면

김풍의 세계 김풍과 첫 화보 촬영을 한 지 일 년이 지났다. 본업인 웹툰 작가로 돌아온 그는 여전히 멋졌다. 폭염이 최고조에 달한 날, 김풍을 만났다. 그는 일 년 만에 만난 기자를 단번에 알아봤다. “오랜만이네요. 그간 안녕하셨어요? 우린 더울 때만 만나네요.(웃음)” 작년 여름 그와 함께 화보 촬영을 한 날도

JUN YEOL MANUAL 넉 달 만에 류준열을 다시 만났다. 계절이 두 번 바뀌었는데도 그는 변함없었다. 여전히 꾸밈없고, 여전히 솔직했다. 지난겨울 류준열이 tvN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로 별안간 얻은 인기가 ‘거품’인 줄 알았다. 황정음보다 눈에 띄는 연기로 MBC [운빨로맨스]를 이끄는 그의 모습을 보기 전까지는. 류준열은 두

[왱알앵알] 미국 햄버거 먹으러 어디까지 가봤니? [비즈한국] ‘쉑쉑버거’는 흔히 ‘인앤아웃’, ‘파이브가이즈’와 함께 미국 3대 햄버거로 통한다. 쉑쉑버거가 국내에 상륙하며 열풍을 타자 미국 3대 햄버거로 꼽히는 다른 햄버거도 관심의 대상이 됐다. 미국에서 직접 인앤아웃과 파이브 가이즈를 방문해 맛을 봤다. 햄버거를 찾아 미국 서부와 동부를

톱스타 A군 막장 갑질 요즘 연예계는 톱스타 A군의 막장 ‘갑질’ 논란이 한창이다. 최근 연예계는 A군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A군의 안하무인 태도에 관계자들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신보다 연장자인 매니저를 하대하는 건 기본이고 출연 중인 작품의 PD나 작가와도 끊임없이 트러블을 일으키고 있다. 모두 ‘내

[클라스업] 비즈니스맨의 첫인상 '명함' [비즈한국] 남자의 첫인상을 보여주는 것 중 하나가 명함이다. 작은 종잇조각에 불과하지만 인상을 결정하는 데 꽤 큰 영향을 준다. 명함은 비즈니스 카드다. 비즈니스할 때 자신을 드러내는 이름표이자 자신의 가치이자 지위를 드러내는 도구다. 종이를 발명한 중국에서 아주 오래전부터 명함과 같은 이름을 적은 쪽지를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지만, 본격적인 명함의

어쨌든 저는 욕먹을 각오, 단단히 하고 있어요 새 수목 드라마 <공항 가는 길>의 이야기를 하면서 이상윤은 덤덤하게 웃었다. 괜히 미안해지네요. 이렇게 더운데 야외 촬영을 잡아서(웃음). 하하하. 괜찮아요. 땀 때문에 옷이 젖는 것 빼고는(웃음). 드라마 <공항 가는 길> 촬영도 지난주 일요일부터 시작했어요. 인천공항 근처 갤러리에서 촬영했는데, 오전인데도 덥더라

우리가 모르는 깔깔거리며 정유미가 웃었다. 화면 밖 정유미는 화면 속보다 열 배는 더 예뻤다. 그걸 더 많은 사람이 몰라봐서 아쉬웠다. 정유미도 그렇다고 했다. 유리창 너머 정유미를 바라봤다. 온전히 봤을까? 다 보이는 듯했지만 보이지 않았다. 유리창은 투명했지만, 다 보여주진 않았다. 아니, 여러 가지가 첨가됐다. 창에 비친 사물이라든가, 창에 부서지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