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분노 관련 각종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이젠 옆집 경조사처럼 흔해졌다. 분노조절장애라 불리는 현대 사회 시대병을 관찰한다. 최근 ‘분노’란 단어가 자주 보인다. 아침마다 보는 뉴스에서 유독. 보복 운전의 원인이 분노. 층간 소음이 부른 폭력도 역시 분노. 불특정 다수를 공격한 이유도 분노로 해석할 수 있다. &lsqu

송혜교니까 괜찮아 ‘송혜교 is 뭔들’이란 신조어가 생겼다. 여전히 예쁘고 사랑스러운 그녀를 만났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끝났다. KBS는 2017년 <태양의 후예> 시즌2를 제작한다고 계획을 밝혔고, 배우들도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드라마를 통해 원조 한류 스타로서의 위상과 영향력을

믿고 보는 에릭 믿고 보는 배우가 됐다. 에릭이 다시 보인다. 연기력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어요. 비결이 뭔가요? 작가님이 남자와 여자의 심리를 잘 아시는 것 같아요. 저는 대본대로 할 뿐이에요. 예전에는 남자가 여자한테 잘해주는 모습이 사랑을 받았다면, 요즘에는 티 내지 않고 뒤에서 잘해주는 ‘츤데레’ 같은 캐릭터가 대세인데 작가님

[왓 위민 원트] 다이아 박은 시계, 그건 아니잖아~ [비즈한국] 남자가 슈트에 갖춰야 할 것은 드레스셔츠만이 아니다. 슈트와 셔츠에 잘 어울리는 ‘드레스워치’를 갖추었을 때, 여자는 남자의 스타일과 취향에 한층 더 관심을 기울이게 된다. 지난해 손석희 JTBC 보도담당 사장의 시계가 화제가 된 적이 있다.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손목시계 하나도 검소한 손석희&r

박잎선, 일반인 남자친구와 열애 중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스캔들로 시끄러웠던 이혼이었다. 부부는 상처투성이인 결혼 생활을 했고,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남남이 됐다. 두 아이와 함께 새 삶을 살고 있는 박잎선. 최근 그녀에게 작은 변화가 생겼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조차 예뻤던 부부였다. 프로그램이 끝나기가 무섭게 이혼을 선언했을 때 대중은 놀랍고 안타까웠다. 부부에

[또! 오해영] 대박 서현진 초대박입니다! 탄탄한 대본이 비결 아닐까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놀라운 대본을 써주시는 작가님에게 감사해요. 대본을 읽어보고 싶어 아침에 일찍 일어날 정도라니까요.(웃음) 덕분에 촬영장 분위기가 좋을 것 같아요. 시청률이 전부는 아니지만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 덕분에 촬영장 분위기가 좋아요. 서로 으샤으샤 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죠. 함께 작업하는

할리우드 섹시 대디 섹시하고 유능한데 아내와 아이들한테도 엄청 잘한다. 뭐 이런 남자들이 다 있어? 데이비드 베컴 데이비드 베컴.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뛰어난 실력과 상품성으로 최고 선수의 자리에 오른 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걸 그룹 ‘스파이스 걸스’의 멤버 빅토리아와 세기의 결혼식을 올린 ‘다 가진 남자&rsq

반짝반짝 빛나는 수영 수영에게선 사랑받은 만큼 그 사랑을 베풀며 자라온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건강한 자기애가 엿보인다. 멘탈은 또 어찌나 단단한지, 어지간한 충격에는 결코 깨지지 않을 것 같다.“맞아요. 전 자존감이 좀 높은 편이에요. 하하하.”밀라노 햇살 아래에서 수영이 화사하게 웃었다. 어떤 불순물도 섞이지 않은 순도 100%의 반짝임으로.

한국에서 만나요-마틴 개릭스 전 세계 일렉트로닉 신에서 지금 가장 핫한 DJ는 단연 마틴 개릭스.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음원 사이트‘비트포트’에서 최연소 1위를 거머쥔 이후, 모든 타이틀에 ‘최연소’라는 세 글자가 빠지지 않는다. 이 1996년생 천재 DJ가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 2016에 헤드라이너로 이름을 올렸다

낮엔 환경 운동가, 밤엔 사랑꾼 예상했겠지만, 이건 디카프리오 얘기다. ‘영원히 고통받는 레오’, ‘레오의 절대 반지를 찾아서’, ‘오스카의 노예’…. 한때 레오를 부르던, 아니 놀리던 말들이다. 그랬던 레오가 5수 끝에 <레버넌트>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고 마침내 마이크 앞에 섰다.

[클라스업] 아저씨들이 청바지 잘 입는법 [비즈한국] 남자들의 로망 중 하나가 흰 셔츠 혹은 흰 티에 청바지를 입은 멋진 여자다. 사실 이게 가능하려면 날씬해야 하고 적당히 글래머여야 한다. 물론 다리도 좀 길어야 한다. 결정적으로 긴 머리와 이쁜 얼굴도 보태져야 한다. 포토샵을 하면 모르겠지만, 현실에선 미션 임파서블 같은 거다. 그만큼 어려운 게 바로 청바지만으로 매력적으로 보이는 거다.

한강, 낮과 밤 어쩌면 서울에서 가장 흔하고, 뻔하지만 그래서 더 좋은 서울의 한강을 걸었다. 살다 보면 모르는 게 아닌데도, 단박에 떠오르지 않아 대답하지 못하는 곤란한 순간이 있다. 그중 하나가 서울의 매력을 느끼기 좋은 장소를 묻는 질문이다. 가보지도 않은 파리나 뉴욕의 여행 코스는 블로그를 뒤지며 손쉽게 완성하면서 정작 서울의 여행 코스를 떠올리면 앞이

또, 오해영! 놓칠 수 없는 명대사 <또 오해영>에는 로맨스 외에도 직장인의 애환이 있고, 가족들과의 애증 관계가 있다. 그래서 이 작품은 명품 로맨스인 동시에 좋은 직장 드라마, 가족 드라마이기도 하다. 개성 강한 캐릭터와 배우들의 연기로 완성된 다양한 명장면을 꼽아본다. 1위 “난 내가 여전히 애틋하고 잘 살길 바라요” (3회-‘그냥

강아지 돌봐주는 펫시터랍니다. 남의 자식을 돌봐주는 ‘베이비시터’처럼, 남의 펫을 대신 돌보는 ‘펫시터’도 있다. 그중 가장 흔한 강아지 돌보미들의 이야기. 주말 동안 지인의 ‘애기’를 대신 돌봐준 적이 있다. 여기서 말하는 ‘애기’는 그녀가 10년 가까이 애지중지 키우고 있는 강아지 &l

소아청소년과 사용 설명서 “어디가 아파서 오셨나요?”라는 의사의 질문에 어떤 답을 내놓아야 효과적인 진료를 볼 수 있을까?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부모들에게 듣고 싶어 하는 팩트는 무엇일까? 의사마다 설명이나 처방이 조금씩 다른 이유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알려준 진료실 이용 매뉴얼. 의사는 무슨 이야기를 듣고 싶을까요? 의사는 환자가 지금 해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