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초등생 살인범-공범 메시지 보니…“혼자 뒤집어 쓸게” “미안해, 좋아해”

주범 김양 “공범 박양이 살해 지시” 재판서 진술 번복…‘초호화 변호인단’ 박양 엄마는 초등교사 밝혀져

[제1311호] 2017.06.24 13: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사회 기사 더보기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