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주’로 떠오른 증시안정펀드, 걱정이 앞서는 까닭

‘운용 방식’ 두고 은행지주-비은행 업체 입장 갈려…투자 대상·자금 회수 방식 합의도 문제

[제1455호] 2020.03.26 19: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단국대학교
신한은행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