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래 회장 “조희경 이사장 이해 되지 않아…경영권 줄 생각 없어”

조희경 이사장의 성년후견 개시 심판 청구에 조양래 회장 “더 이상의 혼란 막기 위한 것”

온라인 기사 2020.07.31 15: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단국대학교
신한은행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