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댓글 중단에도 ‘악플 피해’ 선수들 안심 못하는 까닭

이예랑 대표 “SNS 다이렉트메시지 더욱 악랄…며칠 동안 울렁거려 밥도 못먹을 정도”

온라인 기사 2020.08.07 21: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스포츠종합 기사 더보기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