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조치 후에도 화재” 코나 전기차 리콜에도 논란 여전한 이유

안전마진율·냉각수 등 다른 문제 가능성도 제기…현대차 “고객 안전 위해 최대한 빠른 조치”

온라인 기사 2020.10.16 20: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신한은행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