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근우 “은퇴 기자회견에서도 눈물 안 흘렸는데…”

​​​​​​​유니폼 벗은 KBO 최고 2루수…팬들과 자신에게 부친 ‘뜨거운 안녕’

온라인 기사 2020.11.19 15: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썸타임즈 기사 더보기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