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 금지 명령 어긴 준코 노래방…·1심서 벌금 300만 원 선고

대표와 회사 각각 벌금 200만 원, 300만 원…“죄질 좋지 않다”

온라인 기사 2020.11.21 11: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사회 기사 더보기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