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인이 사건’ 양모 장 씨에 사형 구형

방관한 남편 안 씨에 징역 7년 6개월 구형한 검찰 “안 씨는 장 씨 학대 행위 누구보다 잘 알아”

온라인 기사 2021.04.14 21: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사회 기사 더보기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