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열 은퇴에 케이크 들고 달려온 정근우 “그 마음 내가 알지”

이성열 “술 마시고 전화할 수 있는 유일한 선배”…정근우 “성열이 고민 내 일처럼 마음 아팠다”

[제1530호] 2021.09.03 20: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야구 기사 더보기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