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공’ 정용진 노빠꾸 파문①] 주주부터 중국 진출 기업까지 ‘발동동’

‘무역 비중 24%’ 중국과 관계에 찬물 우려…정 부회장 “전적으로 제 부족” 사과

[제1547호] 2022.01.13 1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