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조원태 압박강도 높이는 ‘강성부펀드’

공격적 지분 확대로 오너일가와 격차 좁혀…투자 회수 쉽지 않아 딜레마도

온라인 기사 2019.05.31 22: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미래에셋대우
신한은행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