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관세청 “신동빈 롯데 회장 뇌물죄 확정 시 잠실면세점 특허 취소”

    [일요신문] 신동빈 롯데 회장이 잠실면세점(월드타워점) 허가를 대가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70억 원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관세청이 뇌물죄가 확정되면 잠실면세점의 특허(영업권)를 취소할 방침이다. 하변길 관세청 대변인은 24일 롯데의 뇌물 혐의와 관련해 “(확정판결을 받을 경우) 입찰 당시 공고한 기준에 따라 잠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4.24 10.51)
  • 신동빈 롯데 회장 출국금지 해제··· “신동주 반격 어림없어”

    신동빈 롯데 회장 출국금지 해제 “중국 사드보복-일본 롯데 주주총회, 주요 현안 직접 챙긴다” [일요신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한 출국금지 처분이 해제됐다. 검찰은 최근 ‘최순실 게이트’ 수사가 끝나자 이같은 조치가 결정된 것으로, 신동빈 회장은 당장 중국과 일본을 오가며, 롯데 사업 현안은 물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4.23 23.12)
  • [단독] 현대제철 감사 문건 입수…보수단체 우회 지원 의혹

    [일요신문] 현대제철이 대한민국재향경우회(경우회)에 2014년 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수십억 원을 우회 지원한 정황이 드러나 파장이 예상된다. 경우회는 어버이연합과 함께 청와대의 관제데모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진 퇴직 경찰 모임이다. <일요신문> 취재 결과, 현대제철 협력사에서 일감을 받은 경우회는 그간 보수단체의 ‘자

    뉴스 > 경제 | [제1302호] (2017.04.22 12.05)
  • 철수설부터 매각설까지…한국GM 흉흉한 소문 왜?

    [일요신문] 지난 3월 6일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자회사인 독일 오펠과 영국 복스홀을 프랑스 푸조시트로앵(PSA)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매각으로 GM은 유럽시장에서 완전히 철수, 국내법인인 한국GM도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오펠과 복스홀은 한국GM의 유럽 수출 기지 역할을 해왔다. GM이 오펠을 매각한 이유가 계

    뉴스 > 경제 | [제1302호] (2017.04.22 17.32)
  • 최태원 SK그룹 회장 “삼성전자 공백 SK가 매꾼다?”

    최태원 SK 회장 “나를 따르라” 책임경영 본격화 SK하이닉스, 도시바 인수전 美日 다국적 컨소시엄 가동 [일요신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현해탄을 건너간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뇌물공여 혐의 관련 발이 묶여 있던 최 회장이 출국금지 해제로 SK그룹의 글로벌 현안을 직접 챙기게 된 것이다. 특히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4.21 12.03)
  • 환율보고서에 나타난 한·중·일을 보는 미국의 시선

    [비즈한국] 미국 재무부는 매년 두 번 ‘미국의 주요 교역국 환율정책(Foreign Exchange Polices of Major Trading Partners of the United States)’ 보고서를 발간한다. 한국도 이 보고서를 주시하는데, 미국의 주요 관찰대상국인데다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미국이 무역보복을 가할 수 있기

    뉴스 > 경제 | 온라인 기사 (2017.04.21 09.31)
  • 상장 앞둔 ING생명, 다른 생보사와 다르다?

    [일요신문] 주식시장에서 용두사미(龍頭蛇尾)로 꼽히는 대표적인 업종 가운데 하나가 생명보험주다. 공모 당시 엄청난 화제가 됐지만, 정작 상장 후에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주가 흐름을 보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내달 생보업계 5위인 ING생명이 상장할 예정이다. 이번에도 기대는 크다. 기업 펀더멘털이 그동안 상장됐던 생보사들과 다르다는 평가가 많다.

    뉴스 > 경제 | [제1302호] (2017.04.21 17.38)
  • PC 대체? 갤럭시S8 '덱스' 실전 업무 활용기

    [비즈한국]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인해 PC는 더 이상 설 자리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은 이제 틀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적어도 업무에 있어 여전히 PC는 아직까지 대체 불가능하다는 것이 판명났기 때문이다. 여러 원인이 있다. 인터페이스 측면에서는 ‘터치’가 마우스와 키보드의 생산성을 따라잡지 못하고, 10인치 미만의 작은 화

    뉴스 > 경제 | [제1302호] (2017.04.21 14.54)
  • 임기 6개월 남겨놓고…박진회 씨티은행장 리더십 위기 빠진 내막

    [일요신문] 임기를 6개월 남겨둔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이 잇단 악재로 사면초가에 몰렸다. 100곳이 넘는 점포를 한꺼번에 없애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씨티은행 노동조합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고, 실적은 갈수록 내리막길을 걷고 있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고객정보 유출로 예금 부당인출 사건까지 발생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일각에서는 오는 10월 연임을 노리던 박

    뉴스 > 경제 | [제1302호] (2017.04.21 17.35)
  • 팔면 팔수록 손해인데…쿠팡·티몬 멈출 수 없는 치킨게임

    [일요신문]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기업들이 있다. 온라인 유통업체 쿠팡과 티켓몬스터(티몬)가 대표적이다. 2010년을 필두로 생겨난 온라인 유통업체들은 2015년 가파르게 외형 성장을 이뤘지만 2016년부터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오히려 적신호가 켜졌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온라인 유통업체들은 마케팅 비용 지출과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때때로 출혈 경쟁을

    뉴스 > 경제 | [제1302호] (2017.04.20 16.33)
  • “기업금융 태스크포스 추진” 심성훈 K뱅크 행장의 도전 앞과 뒤

    [일요신문] 지난 4월 3일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K뱅크가 출범했다. 보름이 지난 18일, K뱅크는 가입자 수 20만 명, 수신액 2300억 원, 여신액 1300억 원을 돌파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출범 당시 올해 수신액 5000억 원, 여신액 4000억 원이라는 목표치의 30% 이상을 달성한 것이다. 탄력을 받은 K뱅크는 기업금융에도 진출할 뜻을 밝혔

    뉴스 > 경제 | [제1302호] (2017.04.21 17.34)
  • '폐장설' 서울랜드, 훗날 말 갈아탈 준비중?

    [비즈한국] 올해 초까지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서울랜드 폐장설’은 ㈜서울랜드가 “올해 5월에 문 닫는 일은 없다”고 관련 사실을 부인하며 잠잠해지는 듯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아직 서울랜드와의 재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비즈한국’이 서울랜드를 둘러싼 논란을 추적했다.

    뉴스 > 경제 | [제1302호] (2017.04.20 16.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한화생명
롯데건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