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김치 파문’ 태광 오너 일가 지배력 강화 과정 보니

티시스 둘러싼 일감 몰아주기와 복잡한 합병…이호진 부자 그룹 정점 티알엔 사실상 개인회사처럼 지배

[제1415호] 2019.06.21 16: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경제 기사 더보기

신한은행
IBK기업은행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