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일시 변화에 금리 과민대응 안해”…트럼프 압력에도 선긋기

‘0.25%P 금리인하론’ 열어뒀지만 ‘0.5%P 인하론’은 일축

온라인 기사 2019.06.26 14: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국내외 증시 기사 더보기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