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집에서 즐기는 크리스마스 영화, '쿵푸팬더-해리포터-나홀로 집에-캡틴 아메리카'까지

    [일요신문] 크리스마스를 맞아 집에서 TV를 통해 볼 수 있는 영화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4일 OCN에서는 이날 오전부터 <찰리와 초콜릿공장>을 시작으로 오전 8시 40분부터 <가디언즈>를, 오전 10시 50분부터는 <러브 액츄얼리> 오후 1시 30분에는 <박물관이 살아있다3: 비밀의 무덤>을 편성

    연예 > 영화 | 온라인 기사 (2016.12.24 18.09)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드러난 영화계 정권 외압설 실체는?

    [일요신문] “영화를 둘러싼 외압이요? 당연히 있죠.” 충무로에서 ‘영화밥’을 20년간 먹은 A 씨는 몇몇 영화를 둘러싼 ‘외압설’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특히 ‘당연히’를 힘주어 말했다. 이념적 색채를 띤 영화의 경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제작

    연예 > 영화 | [제1282호] (2016.12.01 11.16)
  • '친절한 톰 아저씨' 벌써 8년째…할리우드 스타들 내한 러시 까닭

    [일요신문] 할리우드 톱스타 톰 크루즈가 또 한국을 찾았다. 벌써 8번째 내한이다. 최근 할리우드 스타들의 내한이 잦아지고 있지만 방문 횟수로만 치면 톰 크루즈는 단연 1위다. 대작을 내놓을 때마다 영화를 알리는 장소로 한국을 빼놓지 않을 만큼 애정을 보이면서 국내에서는 ‘친절한 톰 아저씨’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톰 크루즈가 24

    연예 > 영화 | [제1279호] (2016.11.10 15.38)
  • '정권 심장부 정조준' 현실비판 영화 제작 러시

    [일요신문] 현실을 반영한 영화들이 제작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동안 사회 문제를 거론하거나 정치권력을 정면으로 조준한 영화의 제작 움직임은 둔화됐지만 최근 영화계 안팎에서 일어나는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현 정권의 레임덕을 의식한 탓인지 현실 사회를 비판하고 목소리를 높이는 영화가 급증하고 있다. 단지 제작 편수의 증가에만 그치지 않는다. 저마다의

    연예 > 영화 | [제1278호] (2016.11.04 13.13)
  • '가려진 시간' 신은수, "20살 차이 나는 강동원이 자꾸 오빠라고 부르라고…엄청 불편해"

    [일요신문] <가려진 시간>의 신은수가 강동원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가려진 시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강동원은 스무 살 나이 차이가 나는 배우 신은수와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재밌는 현장에서 장난을 많이 쳤다. '선배님

    연예 > 영화 | 온라인 기사 (2016.10.11 12.48)
  • '아수라'로 한판승 정우성, 감독·제작자·기획사대표로 '영역 확장'

    [일요신문] 배우 정우성(43)이 통쾌한 한판승을 거두고 있다. 정우성이 오랜만에 자신의 매력과 존재를 확실히 드러내면서 대중을 사로잡고 있다. 40대 배우로는 드물게 ‘팬덤’까지 만들 태세다. 꾸준한 연기 활동으로 1~2년에 한 편씩 주연영화를 내놓고 있지만 지금의 분위기는 조금 뜨겁다. 그 열풍의 진원지는 영화 <아수라>

    연예 > 영화 | [제1274호] (2016.10.06 10.15)
  • 개봉 90주년 맞아 돌아본 나운규의 ‘아리랑’

    [일요신문] 1926년 10월 1일, 한국영화의 중요한 사건이 일어난다. 바로 나운규의 <아리랑>이 개봉된 것. 올해가 바로 영화 <아리랑>의 개봉 90주년이기도 하다. 당시 나운규의 나이는 24세였고, 질풍노도와도 같은 삶을 살았던 젊은 천재의 영화는 식민지 시대를 살아가던 수많은 민중들의 가슴을 울렸다. 검열을 피하기 위해 &lsq

    연예 > 영화 | [제1273호] (2016.10.01 19.07)
  • 갈수록 커지는 '남북 이슈' 스크린 속으로…

    [일요신문] 지난해 전지현이 주연해 1200만 관객이 관람한 <암살>을 시작으로 올해 김민희와 김태리가 주연해 400만 관객을 돌파한 <아가씨>, 손예진 주연의 500만 흥행작 <덕혜옹주>까지 역사 소재 일제강점기 영화는 빠짐없이 성공했다. 최근 700만 관객 돌파 소식을 전한 송강호의 <밀정>도 이런 분위기와 맥

    연예 > 영화 | [제1273호] (2016.09.30 11.15)
  • '놈놈놈' 송강호·이병헌·정우성 8년 만에 다시 자웅 겨룬다

    [일요신문] ‘놈놈놈’이 다시 마주섰다. 2008년 개봉된 영화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놈놈놈)>으로 한 배를 탔던 충무로 대표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정우성이 각기 다른 작품으로 9월 극장가에서 격돌했다. 이미 8년 전 작품이지만, 이후 인기와 지명도를 유지하고 있던 세 배우가 저마다의 주연작으로 다시금 자웅을 겨루는 진

    연예 > 영화 | [제1273호] (2016.09.28 15.54)
  • 유소영, 고은아와 함께 텐프로 파격 변신…'비스티걸스' 무슨 내용?

    [일요신문] 애프터스쿨 출신 유소영이 <비스티걸스>에서 파격 변신에 나선다. 22일 영화 <비스티걸스> 제작사는 유소영, 고은아가 텐프로로 변신했다고 전했다. 유소영 고은아가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 <비스티걸스>는 텐프로의 어두운 이야기를 다룬다. 영화에서는 강남 화류계를 주름잡는 여성 호스티스들의 화려한

    연예 > 영화 | 온라인 기사 (2016.09.23 13.18)
  • 일본 좀비의 습격 '아이엠어히어로', 너무나 익숙한 이곳은...?

    [일요신문] 일본의 좀비 영화 <아이엠어히어로>가 개봉을 앞두고 있다. <아이엠어히어로>는 일본의 동명의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한 좀비 영화이다. 35세 만화가 어시스턴트 히데오(오오이즈미 요)는 작업실에서 그림을 그리며 등단을 꿈꾸지만 사실상 실업자다. 히데오는 애인집에 얹혀 살다가 쫓겨났고, 집밖은 정체불명의 좀비 바

    연예 > 영화 | 온라인 기사 (2016.09.21 16.26)
  • ‘그 감독엔 그 배우’ 맞는 궁합 따로 있다

    [일요신문] 맥주는 땅콩과 궁합이 잘 맞고, 소주는 얼큰한 찌개와 먹어야 제 맛이다. 세상만물에는 ‘짝꿍’이 있다는 의미다. 이는 영화계에도 적용된다. 유명 감독과 스타가 만났다고 해서 반드시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둘 사이의 화학작용이 중요하다. ‘쿵’하면 ‘짝’할 수 있는 상대를 만나야 관

    연예 > 영화 | [제1272호] (2016.09.22 18.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