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황재균의 25인 로스터 가능성, 현지 기자들 생각은?

    [일요신문] 지난 2월 26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전에서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홈런을 터트렸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황재균(30). 3월 23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 시범경기에서 4호 홈런까지 기록했다. 선발 출장 기회가 적은 가운데 꾸준히 좋은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는 그는 30타석 이상 소화한 샌프란시스코 타자 중 가장 높은 타율을 보인다. 홈런

    스포츠 > 야구 | [제1298호] (2017.03.24 16.44)
  • [아웃사이드파크] 9년 만에 '중고 신인왕' 아닌 '순수 신인왕' 나오나

    [일요신문] 아직 정규시즌은 시작되지 않았다. 그러나 신인 선수들의 반란이 벌써부터 프로야구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2군에서 오래 실력을 연마한 ‘중고 신인’이 아니다. 고교나 대학을 갓 졸업하고 2017년에 입단한 ‘순수 신인’들이 시범경기 돌풍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넥센 1차 지명 신인 이정후부터 삼성의 신인

    스포츠 > 야구 | [제1298호] (2017.03.24 16.43)
  • 코리안 메이저리거 개막전 기상도

    [일요신문]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가 중반을 지나면서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의 입지와 향후 행보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어깨와 팔꿈치 수술로 2년여 동안 재활을 거듭했던 류현진(30·LA 다저스)이 팀 내 선발 투수들과 개막전 엔트리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확고한 주전으로 꼽히는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와 오승환(35&m

    스포츠 > 야구 | [제1297호] (2017.03.17 10.38)
  • [아웃사이드파크] 시범경기라 가능했던 역대급 해프닝들

    [일요신문] 2017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한창이다. 철저히 정규시즌을 위한 ‘워밍업’에 초점을 맞추는 기간이다. 스프링캠프에서 어떻게 몸을 만들고 훈련을 했는지, 과연 그 결과가 성공인지 실패인지, 그리고 그동안 다른 팀 선수들은 어떻게 달라졌는지 체크해보는 게 진짜 목적이다. 감독의 눈도장을 받기 위해 경쟁하는 유망주들을 제외하면,

    스포츠 > 야구 | [제1297호] (2017.03.17 14.35)
  • 류현진 ‘시속 91마일’ 던져···2이닝 2K 무실점

    [일요신문] 류현진이 이번 시즌 첫 실전 테스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부상으로 2년간 재활에 전념하던 류현진의 귀환을 기대하는 팬과 소속팀에게는 반가운 일이다.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은 12일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1피안타 무실점 2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12 16.44)
  • 박병호, 시범경기 3호 홈런…블라일레븐 "좋은 봄 보내고 있다" 감탄

    [일요신문]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가 시범경기에서 3호 홈런을 쏘아 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11일 박병호는 미국 플로리다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홈런을 때리며 기량을 뽐냈다. 이에 미네소타 전담 해설가로 활동 중인 블라일레븐은 지난 9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병호의 놀라운 기량을 극찬하기도 했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11 15.59)
  • [WBC 대표팀 참패] 추신수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언제까지 할 텐가"

    [일요신문]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대회 1라운드에서 탈락한 한국대표팀을 보며 야구팬들의 대부분은 해외파들의 빈자리를 떠올렸을 것이다. 만약 건강한 류현진(LA 다저스)이 선발로 활약했다면,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라인업을 채웠더라면 대표팀이 이스라엘과 네덜

    스포츠 > 야구 | [제1296호] (2017.03.11 18.06)
  • [아웃사이드파크] 안방 탈락 WBC 통해 본 '한국 야구 3대 참사'

    [일요신문] 무기력한 한국 야구의 민낯이 드러났다. 최초로 한국에서 열린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서울라운드가 상처만 남기고 막을 내렸다. 1회 대회 4강, 2회 대회 준우승팀인 한국은 3월 6일 첫 경기부터 다크호스 이스라엘과 연장 접전을 펼친 끝에 1-2로 패했다. 7일 열린 두 번째 경기에선 조 최강팀 네덜란드를 맞아 0-5로 졌다. 같은

    스포츠 > 야구 | [제1296호] (2017.03.10 11.43)
  • 야구 대표팀, 네덜란드에 무득점 충격패…2라운드 진출 가능성 희박

    [일요신문]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이 또 다시 네덜란드에 충격의 영봉패를 당했다. 대표팀은 7일 저녁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경기에서 네덜란드에 0-5으로 패했다. 지난 2013년 대회에 이은 두 번째 패배이자 이번 경기 2연패째를 기록했다. 4년 만에 다시 맞붙은 네덜란드는 더욱 강력한 모습을 보였다. 선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08 01.31)
  • 팀 패배에도 압도적 투구로 환호 이끈 ‘끝판 대장’ 오승환

    [일요신문]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에 1-2 패배를 당했지만 ‘끝판 대장’ 오승환만큼은 압도적인 투구를 선보이며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오승환은 당초 이번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참가가 불투명했다. 그는 지난 2015년 해외원정도박으로 파문을 일으켜 KBO로부터 시즌 경기의 50%에 출장 금지 징계를 받은 바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07 11.40)
  • 오승환-이대호-김태균 82년 동기생의 엇갈린 성적표

    [일요신문] 1982년 태어난 오승환, 이대호, 김태균 등은 오랜 시간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스타로 자리매김 해왔다. 2006 도하 아시안게임을 전후로 국가대표에 등장해 프로와 대표팀을 넘나들며 활약한 이들은 이번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을 ‘마지막 국가대표’경기라고 생각하며 대회를 준비했다. 한국야구 영광의 순간에 함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07 09.59)
  • 허벅지 통증 겪은 류현진, 시범경기 등판은 언제?

    [일요신문] 스프링트레이닝 캠프를 시작하면서 좋은 출발을 보였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왼쪽 허벅지 안쪽(내전근) 통증으로 시범경기 등판을 미루고 치료와 불펜피칭을 소화했다. 원래 류현진은 3월 2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 등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예기치 않았던 허벅지 통증이 나타나면서 어쩔 수 없이 등판

    스포츠 > 야구 | [제1295호] (2017.03.03 14.5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