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오승환 "솔직히 WBC 후유증 있었던 것 같다"

    [일요신문] 지난 24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리즈 1차전은 양 팀 선발투수의 호투에 힘입어 연장전으로 진행됐다. 오승환은 1-1 동점이던 연장 11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라 야스마니 그랜달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것을 시작으로 12회말에도 코디 벨린저

    스포츠 > 야구 | [제1307호] (2017.05.26 17.39)
  • [아웃사이드파크] 김성근 하차로 또…임시 사령탑 ‘감독 대행'의 세계

    [일요신문] 감독 대행. 말 그대로 ‘감독’의 임무를 대신 수행하는 자리다. 감독이 임기 도중 자리를 비우거나 팀을 떠났을 때, 차기 감독이 부임할 때까지 대신 팀을 지휘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23일 KBO 리그 역사에는 감독 대행이 또 한 명 추가됐다. 김성근 한화 감독이 중도 퇴진하면서 이상군 투수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게 됐

    스포츠 > 야구 | [제1307호] (2017.05.26 17.52)
  • "무조건 빅리그 콜업 기다려" 마이너리거 박병호·황재균 인터뷰

    [일요신문] 박병호(31·로체스터 레드윙스)와 황재균(30·새크라멘토 리버캣츠). 그들이 한국을 떠날 때만 해도 미국 야구에 대한 목표는 높았고, 기대감은 부풀었다. 특히 박병호는 소속팀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고, 시즌 초에는 연일 홈런포를 날리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시즌이 진행되면서 부진과 부상으로 힘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5.20 17.32)
  • [아웃사이드파크] '승리 지키는' 마무리 투수의 모든 것

    [일요신문] 지난 3월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은 유독 선수 선발 과정에서 난항을 겪었다. 부상이나 팀 사정, 혹은 불미스러운 일로 대표팀에 합류할 수 없는 선수들이 속출한 탓이다.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대표팀이 어떻게든 꼭 불러들이고 싶었던 선수가 한 명 있다.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투수 오승환(35)이다. 오승환은 KBO 리그가 낳은

    스포츠 > 야구 | [제1306호] (2017.05.19 16.27)
  • LG 채은성 ‘그라운드 홈런’ 임찬규 ‘3연승’ 2연패 탈출, 1위 KIA와 한게임 반차 2위 복귀

    LG 트윈스, 한화에 4-1 승리···김태균 69 연속 경기 출루 '이치로' 아시아 타이 기록 [일요신문] LG 트윈스가 한화 이글스와의 2연패를 탈출했다. 이날 LG 승리의 일등공신은 3연승의 선발투수 임찬규와 타격부진으로 2군에서 올라온 채은성이었다. 임찬규는 6이닝 1실점 호투를 채은성은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5.15 00.16)
  • 오승환, 시카고 컵스 1이닝 무실점 10세이브 달성···2년 연속 두자릿수 세이브

    [일요신문] 오승환이 10세이브를 기록하며, '꿈의 무대'인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2년 연속 두자릿수 세이브를 달성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오승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면서 세이브를 올렸다. 시즌성적 1승1패10세이브에 평균방어율은 2.89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5.14 09.23)
  • '잦은 타순 변경으로 흔들' 추신수에게 가장 어울리는 타순은?

    [일요신문]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를 가리키는 가장 정확한 표현은 ‘출루 머신’이다. 별명도 ‘추추 트레인’이 아닌가. 그동안 좀처럼 부진한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추신수가 5월 10일(한국시간)과 11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 각각 4차례씩 출루하며 9타석 8출루로 올 시즌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5.12 19.26)
  • [아웃사이드파크] 마침내 선발 야구가 부활했다

    [일요신문] 2017 시즌 KBO 리그에 마침내 ‘선발 야구’가 부활했다. 각 구장에서 연일 선발 투수들의 호투 소식이 들려온다. ‘타고투저’ 완화를 주창해온 KBO 리그에는 가뭄의 단비 같은 소식이다. 좋은 선발 투수들은 단순히 팀 승리를 이끄는 것뿐만 아니라 경기 시간을 단축시키고 야구의 긴장감을 오래 유지하는

    스포츠 > 야구 | [제1305호] (2017.05.11 17.24)
  • 류현진 부상자명단에 오른 진짜 이유는?

    [일요신문] 류현진(30·LA다저스)이 973일 만의 첫 승을 거둔 다음날인 2일(한국시간),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경기 전 더그아웃에서 기자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류현진은 투수들의 타격 훈련을 위해 필드의 베팅케이지 안에서 열심히 방망이를 휘두르는 중이었다. 로버츠 감독은 기자들에게 믿기지 않는 소식을 전했다. 류현진이 엉덩이 타박상

    스포츠 > 야구 | [제1304호] (2017.05.05 18.13)
  • [아웃사이드파크] ‘한국판 세실 필더’ 에릭 테임즈에 깜놀한 메이저리그

    [일요신문] 이제 KBO는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앞다퉈 주목하는 리그로 자리 잡았다. KBO 리그를 거쳐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선수들이 현지에서도 충분한 실력을 발휘하고 있어서다. 한국인 메이저리거들로 한정할 필요도 없다. 미국에서 성공하지 못하고 한국에 왔던 외국인 선수들이 다시 메이저리그로 금의환향하는 사례까지 늘고 있다. 그 대표적인 인물은 두말할 것도

    스포츠 > 야구 | [제1304호] (2017.05.05 14.44)
  • '거참, 희한하네~' 정치상황 따라 엇갈리는 프로야구 판도

    [일요신문] 프로야구 10구단이 각각 한 차례씩 맞붙으며 탐색전을 마쳤다. 아직 더 많은 시즌 일정이 남아있지만 지난 몇 년과 비교해 리그 판도에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특히 프로야구의 오랜 명문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가 상반된 행보를 걷고 있어 주목된다. 지난 수년간 고전을 면치 못하던 KIA는 현재 선두를 달리고 전성기를 구가하던 삼

    스포츠 > 야구 | [제1304호] (2017.05.05 16.21)
  • MLB 추신수 올스타후보 선정...한국 선수 중 유일

    [일요신문] 메이저리그 텍사스의 추신수 선수가 올스타 후보에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추신수 선수가 아메리칸리그 지명타자 부문 후보로 뽑혔다고 사무국 홈페이지 MLB닷컴을 통해 발표했다. 추신수 선수는 지난해에도 박병호, 강정호와 함께 올스타 후보에 오른바 있다. 올해는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올스타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추신수 선수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5.02 14.4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