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끝판왕' 오승환 11세이브, 9회 3삼진 퍼펙트 투구...평균자책점 1점대 유지

    [일요신문] '끝판왕'오승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11세이브를 챙겼다. 오승환은1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16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과 ⅔이닝 동안 1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1세이브를 기록했다. 8회말 팀이 6-4로 리드한 상황에서 마무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8.15 18.30)
  • [아웃사이드파크] '2020년 도쿄 대회 컴백' 올림픽 야구의 역사

    [일요신문] 올림픽은 4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전 세계인의 축제다. 2016년은 바로 올림픽을 볼 수 있는 행운의 해다. 8월 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제31회 올림픽이 성대하게 막을 올렸다. 한국 선수단도 지구 반대편에서 연일 환희와 아픔이 교차하는 생생한 소식을 전해오고 있다. 유일한 아쉬움은 이 대회에 한국 최고 인기 프로 스포츠

    스포츠 > 야구 | [제1266호] (2016.08.12 10.34)
  • [아웃사이드파크] 승부조작 괴담 확산…애꿎은 선수까지 '빈볼'에 피멍 들라

    [일요신문] 일파만파다. 4년 만에 다시 불거진 프로야구 승부 조작의 여운이 여전히 야구계를 뒤덮고 있다. 이미 혐의가 밝혀진 선수들 외에 추가 가담자들에 대한 소문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제로 너무 커진 의혹 탓에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선수도 나왔다. 수많은 ‘말’들이 그라운드와 더그아웃을 오간다. 모든 게 사실이라면 차라리 다행일

    스포츠 > 야구 | [제1265호] (2016.08.05 09.56)
  • NC “이재학 승부조작 의혹 결백 주장”···1군 엔트리 제외

    [일요신문]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투수 이재학(26)이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오늘 선발 투수로 예정된 LG트윈스와의 홈경기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NC는 30일 승부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학의 1군 엔트리 제외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NC는 “이재학이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결백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관련 사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7.30 17.47)
  • 은퇴 야구선수 3인이 말하는 승부조작 “나도 유혹받았다”

    [일요신문] KBO리그가 잇단 승부조작 사건으로 벌집 쑤신 듯 엉망진창이 됐다. 여전히 야구 경기가 진행되고 있지만 계속되는 승부조작 관련 뉴스들로 경기에 집중하기도 어렵다. 야구계를 충격으로 몰아넣은 승부조작 사건으로 KBO리그는 심각한 위기를 맞이했다. 이참에 승부조작 연루 선수들을 모두 찾아내 뿌리를 뽑아내자는 목소리가 크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에 직면해

    스포츠 > 야구 | [제1264호] (2016.07.30 16.55)
  • 유창식이 끝? 승부조작 수사 어디까지 확대되나

    [일요신문]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프로야구에서 4년 만에 불거진 승부조작 사태가 확대될 조짐이다. 2명의 선수가 승부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밝혀진 지난 2012년과 달리 이태양(NC)과 문우람(상무) 이후로도 이번 사태가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두 선수의 승부조작 소식 이후 한국야구위원회(KBO)와 10개 구단은 내부조사에 돌입했고 KBO가

    스포츠 > 야구 | [제1264호] (2016.07.30 16.54)
  • 강정호 4타점 맹활약…허들감독 "팀 공격의 필수요소"

    [일요신문] 미국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가 4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에 공헌했다. 강정호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나주 PNC파크에서 열린 시애틀 마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타수 1안타 4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강정호는 3회말 1사 만루 찬스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타점을 만들었고, 팀이 4대 1로 앞선 7회말 1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7.28 17.50)
  • [아웃사이드파크] 아는 형님이 내민 검은손, 거기서 승부조작이 시작됐다!

    [일요신문]2012년 3월 1일. LG 투수 박현준은 일본 오키나와 캠프를 다 마치지 못하고 귀국 비행기에 올랐다. 인천국제공항에는 엄청난 취재진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게이트를 빠져나온 박현준이 그 앞에 섰다. “승부 조작을 하지 않았다. 검찰 조사에서 다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한국 프로야구 사상 초유의 승부 조작 스캔

    스포츠 > 야구 | [제1264호] (2016.07.29 14.05)
  • '초대 주장' 신명철, 삼성전서 은퇴식…"평범한 나에게 특별대우 감사"

    [일요신문] 프로야구 kt위즈의 '초대 주장' 신명철 코치가 은퇴식을 가졌다. kt는 24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에 앞서 신 코치의 은퇴 기념행사를 열었다. 신 코치가 삼성에서 7시즌을 뛴 것을 배려해서다. 신 코치는 은퇴 기념 영상과 관중석의 유니폼 퍼포먼스 등 은퇴식에 이어 특별 시구도 했다. 그는 프로통산 1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07.24 19.12)
  • '몇천 받고 미래 날린' 이태양·문우람 승부조작 리플레이

    [일요신문]7월 한 달간 바람 잘 날 없던 야구계에 정점을 찍는 사건이 일어났다. 프로 스포츠의 근간을 뒤흔드는 일로 여겨지는 ‘승부조작’이 불거진 것. 2012년 적발 이후 4년 만에 벌어진 이번 승부조작 사건이 더욱 사람들을 놀라게 한 이유는 승부조작의 주인공이 탄탄대로를 향해 나아가는 듯 보였던 투수 이태양과 외야수 문우람

    스포츠 > 야구 | [제1263호] (2016.07.22 16.19)
  • [아웃사이드파크] '사인'에 얽힌 웃픈 이야기

    [일요신문] 사인은 프로야구 선수가 팬에게 해줄 수 있는 최상의 서비스다. 어린이 팬에게 건넨 사인 하나가 ‘평생 야구팬’ 한 명을 키워낼 수도 있다. 그래서 사인은 프로 선수의 ‘의무’ 가운데 하나로 여겨진다. 그러나 선수의 몸은 하나고, 그 사인을 원하는 팬은 수없이 많다. 이 과정에서 어쩔 수 없는 오해도 생

    스포츠 > 야구 | [제1263호] (2016.07.22 10.44)
  • 반전 거듭 코리안리거들 하반기 기상도

    [일요신문] 이제 다시 시작이다. 2016시즌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코리언리거들의 전반기 성적표는 맑음과 흐림이 공존했다.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29·LA 다저스)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앞에서 이끌었다면 새롭게 도전에 나선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 오승환(34&midd

    스포츠 > 야구 | [제1262호] (2016.07.15 17.11)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