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PO 1차전 선봉 나서는 소사-해커 시즌 기록은?

    [일요신문]‘야구는 투수 놀음’이라는 말이 있듯 강력한 투수의 존재는 승부를 판가름할 중요한 요소가 된다. LG의 소사와 NC의 해커가 나란히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로 낙점되며 이들의 승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단기전에서 1차전 승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역대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코리안시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1 16.28)
  • NC의 플레이오프 변수, 이재학·테임즈 공백

    [일요신문] NC가 투수 이재학을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제외하며 테임즈 징계와 겹쳐 투타에서 공백이 불가피하게 됐다. NC 다이노스는 지난 10월 19일 저녁 보도자료를 내며 승부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학의 엔트리 제외를 발표했다. 이로써 NC는 음주운전 징계로 1차전에 출전할 수 없는 테임즈를 포함해 핵심 선수를 활용하지 못하게 됐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20 17.24)
  • [아웃사이드파크] 역대 포스트시즌 명장면 '타자편'

    [일요신문] 야구는 ‘투수 놀음’이다. 그러나 타자가 점수를 내지 못하면 이길 수 없다. 투수는 팀이 지지 않도록 밑바탕을 만들어 주고, 타자들이 배트로 승리를 완성한다. 특히 포스트시즌과 같은 단기전에서는 선취점, 추가점, 쐐기점 같은 득점 타이밍이 경기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친다. 지난 포스트시즌 역사에서도 그랬다. 수많은 배트

    스포츠 > 야구 | [제1276호] (2016.10.21 14.16)
  • 2016 포스트시즌, ‘오지배’오지환의 성장드라마

    [일요신문] LG 트윈스 유격수 오지환이 팀을 플레이오프로 이끄는 결정적 활약을 하며 2016 포스트 시즌을 자신의 성장드라마로 만들고 있다. 오지환은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6 타이어 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12타수 6안타(0.500) 4볼넷 3타점 2득점을 기록해 시리즈 MVP로 선정됐다. 오지환은 포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8 16.03)
  • 염경엽 감독, 넥센 PO 진출 실패에 자진사퇴

    [일요신문]‘염갈량’ 염경엽 넥센 히어로즈 감독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며 감독직에서 사퇴할 뜻을 밝혔다. 염경엽 감독은 10월 17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 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끝난 후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염 감독은 “4년간 뜨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8 09.47)
  • 오지환 8회 결승타…LG, 넥센 꺾고 PO 진출

    [일요신문]오지환의 결승타에 힘입어 LG가 3승 1패로 넥센을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LG 트윈스는 10월 17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 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넥센 히어로즈에 5-4로 승리했다. LG는 시리즈 전적 3-1을 기록, NC 다이노스가 기다리고 있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됐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8 09.13)
  • ’유강남 결승 투런포’…LG, PO진출 까지 1승

    [일요신문] 유강남의 승부를 가르는 2점 홈런으로 LG가 플레이오프까지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LG 트윈스는 16일 오후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 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넥센 히어로즈를4-1로 꺾었다. 이로써 LG는 시리즈 전적 2-1로 넥센을 앞서게 됐다. LG 포수 유강남은 4회 선행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6 19.10)
  • 허프-신재영 선발 맞대결…LG vs 넥센 준PO 3차전 ‘빅뱅’

    [일요신문] 허프와 신재영을 앞세운 LG와 넥센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열린다.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는 10월 16일 오후 2시부터 잠실야구장에서 ‘2016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를 치른다. 1승 1패로 동률을 이루고 있는 이들의 경기는 플레이오프 진출팀을 가리는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6 14.31)
  • 삼성 라이온즈, 신임 감독에 김한수 타격 코치 선임

    [일요신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류중일 감독 후임 감독으로 김한수(45) 코치를 선임했다. 올해 45살인 김한수 신임 감독은 지난 1994년 삼성에 입단해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고, 2008년 이후 타격코치를 맡아왔다. 현역 시절 3루수로 뛰며 6차례 골든글러브를 수상했고, 2000년 시드니올림픽과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국가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5 14.54)
  • 넥센, LG에 5-1 승리로 1승 1패 ‘균형’…벤헤켄 MVP

    [일요신문]넥센이 LG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을 승리로 가져가며 균형을 이뤘다. 넥센 히어로즈는 10월 14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5-1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넥센은 시리즈 전적 1승 1패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와일드카드 결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6.10.15 00.28)
  • 포스트시즌만큼 뜨거운 프로야구 감독교체 시즌 뒷얘기

    [일요신문] KBO리그 포스트시즌이 한창인 가운데 ‘가을 야구’ 문턱을 넘지 못한 구단 감독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사안들이지만 올 시즌에는 워낙 큰 이슈들이 많았던 터라 경질과 잔류, 새로 영입되는 감독들의 움직임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었다. kt 위즈와 SK 와이번스는 올해를 끝으로 계약 기간이 만

    스포츠 > 야구 | [제1275호] (2016.10.15 09.16)
  • [아웃사이드파크] 포스트시즌 최고의 명승부 연출한 투수들의 그때 그 장면

    [일요신문] 야구는 ‘투수 놀음’이라고 한다. 프로야구의 역사가 증명해온 명제다. 포스트시즌과 같은 단기전에서는 더 그렇다. 확실한 원투 펀치와 든든한 마무리 투수만 있어도 단기전에서 두려울 게 없다. 2016년 KBO 포스트시즌이 한창이다. 한국 프로야구가 지난해까지 34번의 가을을 맞이하는 동안, 수많은 투수들이 마운드를 오르

    스포츠 > 야구 | [제1275호] (2016.10.13 11.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