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바이, 엘네니, 마네 공백…네이션스컵에 우는 EPL 팀들

    [일요신문] 아프리카네이션스컵을 앞두고 아프리카 출신 선수들을 보유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팀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아프리카 대륙의 최강국을 가리는 네이션스컵은 오는 14일부터 2월 5일까지 가봉에서 열린다. 외국인 선수 비중이 높은 EPL에서 많은 선수들이 대회에 차출됐다. 아프리카 출신 선수들을 보유한 팀들은 전력 공백이 불가피한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7.01.13 18.16)
  • 신문선 “프로축구연맹 총재 도전, 편가르기는 안돼”

    [일요신문]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직 선거에 나선 신문선 교수가 축구계 화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총재 후보로서의 각오를 다졌다. 신문선 명지대학교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지난 6일 명지대 도서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맹 총재 선거 출마를 천명한 바 있다. 이후에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신 교수는 “왜 갈등을 조장하려 하냐&rdq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7.01.13 15.54)
  • 손흥민, 빌라전 득점으로 지난 시즌 8골 기록 도달

    [일요신문]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하며 지난 시즌 넣었던 골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손흥민은 9일 오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었다. 이는 손흥민의 시즌 8호 골로 지난 시즌의 기록과 같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팀이 1-0으로 앞서있던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7.01.09 11.56)
  • 손흥민 '9월의 영광' 재현할 수 있을까…유럽파 코리안리거 중간점검

    [일요신문] 대부분 추춘제로 치러지는 유럽 축구리그가 반환점을 돌았다. 연말 연초 경기가 빽빽하게 몰려있는 프리미어리그의 경우 5일 현재 후반기 첫 경기인 20라운드를 치르고 있다. 이에 비해 총 34라운드로 규모가 비교적 작은 분데스리가는 팀당 16경기를 치르고 휴식기를 가지고 있다. 유럽무대서 뛰고 있는 코리안리거들은 이번 시즌 어떤 활약을 펼쳤

    스포츠 > 축구 | [제1287호] (2017.01.05 18.36)
  • 테베스 이어 오스카·비첼도…축구판 뒤덮는 '중국발 황사머니'

    [일요신문]지난 2016년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세계 축구 이적시장에서 놀라운 소식이 전해졌다. 아르헨티나 공격수 카를로스 테베스가 천문학적인 금액에 중국 이적을 결심한 것. 박지성의 절친으로도 유명한 테베스는 유럽 생활 당시 향수병과 돌발 행동 등으로 정상급 기량을 뽐내지만 다루기 어려운 선수라는 이미지가 각인돼 있다. ‘고향 사랑&rsq

    스포츠 > 축구 | [제1287호] (2017.01.05 17.01)
  • [인터뷰] K리그 클래식 승격 후 폭풍 영입 조태룡 강원FC 사장

    [일요신문] “강원FC 조태룡 대표를 만나면 사인 받고 싶을 정도이다. 대부분 K리그 클래식(1부리그)에서 강등당했다가 올라오는 팀들은 ‘현상 유지’하는 데 급급한 데 반해 강원FC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K리그 발전을 위해서라도 도시민 구단들이 적극적인 투자로 앞서가는 건 기존 클럽들한테 큰 자극을 선사한다.&r

    스포츠 > 축구 | [제1285호] (2016.12.23 19.20)
  • 아우크스부르크 감독 교체에 구자철·지동원 입지 이상무?

    [일요신문] 아우크스부르크의 감독 더크 슈스터가 경질되며 구자철, 지동원의 입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난 14일 갑작스럽게 감독 교체를 발표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슈스터를 경질하고 U-19팀 마누엘 바움 감독을 임시 감독을 앉혔다. 감독 교체에 따라 ‘코리안 분데스리거’ 구자철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2.16 17.53)
  • '이적시장 태풍의 눈' 강원FC, 1부 리그 안착할까

    [일요신문] 강원FC가 국내 축구계의 모든 관심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되고 있다. 지난 2013시즌 2부 리그 K리그 챌린지로 강등된 강원은 3년만의 K리그 클래식 복귀를 확정지은 지 1개월도 되지 않은 시간에 ‘빅 네임’을 연달아 영입하며 이적시장의 태풍으로 자리 잡았다. 강원의 광폭행보는 시작부

    스포츠 > 축구 | [제1284호] (2016.12.14 14.24)
  • “다비드 비야 보려 했는데”…꿩 대신 닭이라도?

    [일요신문]한국을 방문한 ‘슈퍼스타’ 다비드 비야의 홍대 게릴라 팬미팅이 무산됐지만 현장을 찾은 팬들은 영상 크리에이터 감스트(본명 김인직)의 매니저 이삼이의 등장에 위안을 삼아야 했다. 유로 2008 득점왕, 2010 남아공 월드컵 실버슈 수상 등 시대를 풍미한 공격수 다비드 비야가 지난 11일 방한했다. 방한 직후 자선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2.13 18.03)
  • 바르셀로나-레알마드리드 시즌 첫 엘클라시코 호날두-리오넬 메시 누가 웃을까?

    [일요신문]세계 최고의 축구클럽인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간의 시즌 첫 엘클라시코에 전 세계 축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두 팀은 4일 0시 15분(한국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2016~2017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4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전통적 라이벌인 두 팀은 최근 전적에서도 팽팽히 맞서고 있다. 최근 5차례 맞대결에서는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2.03 20.52)
  • 존재감 없던 이정협, ‘황태자’지위 이어갈까

    [일요신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신승으로 한숨 돌렸지만 ‘슈틸리케의 황태자’ 이정협은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이정협은 15일 저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선발 출장했지만 팀의 2-1 승리에 큰 기여를 하지 못했다. 그의 교체아웃 이후 팀의 2골이 모두 나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1.16 01.05)
  • 연고이전·프로 탈퇴설에 멍드는 프로축구

    [일요신문] 무리한 양적 팽창이 부작용을 낳은 걸까. 프로축구 2부 리그 K리그 챌린지가 하위권 팀에서 연이은 악재가 터지며 몸살을 앓고 있다. 리그 순위표에서 나란히 최하위에 위치한 충주와 고양으로부터 각각 연고이전과 프로 탈퇴설이 흘러나오며 이를 접한 팬들만 가슴앓이를 하고 있다. # 재정 문제로 ‘새 집’ 찾는 충주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1.04 13.5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